“한국·중국은 미국·캐나다 닮은꼴”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5/07 [16:24]

“한국·중국은 미국·캐나다 닮은꼴”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5/07 [16:24]

이종석 전 통일장관 “한국과 중국, 대립할 수 없는 지리적 숙명”

 

 

이종석(사진) 전 통일부 장관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과 중국은 대립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전 장관은 4월29일자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인터뷰는 미국·일본 정상회담과 관련한 시리즈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그는 5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은 일본보다 신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한미동맹 강화를 축으로 중국을 포함한 다자간 협력을 추구하는 자세를 취한다. 김대중·노무현 양 정권에서 계속되는 진보 정권의 전통적인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이 전 장관은 이어 “물론 어떠한 경우에도 한미동맹이 기초가 되는 데는 변함이 없다. 동시에 현실 외교는 국익의 관점에서 동맹과 다자간 협력 밸런스(균형)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특히 “한·중 관계는 예를 들자면 캐나다와 미국의 관계와 닮아 있다. 대립할 수 없는 지리적 숙명이라고 할 수 있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안미경중(安米?中)이라는 말이 있다.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과 각각 협력한다는 의미이지만 현실적으로는 떼어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를 돌이켜 보면 전쟁은 동서고금 경제적 이익을 지키기 위해 서로 빼앗는 싸움이었다. 경제적 이익이 집중되는 곳에는 안보적인 이해도 발생한다. 중국과의 경제 안정을 지키기 위해서는 일정 안보 협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일본이라도 중국과 대립하는 길을 선택한다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은 국내총생산(GDP)의 40%를 수출에 의존하고 있으며 “무역의 4분의 1을 중국이 차지하고 있어 타격은 더욱 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의 대중국 견제 안보 연합체 ‘쿼드(Quad)’ 참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있으나 “중국을 견제하고 싶은 인도의 쿼드 참여가 적극적이었다고 할 수 없다. 인도조차 그랬는데 중국과 협력이 필요한 한국이 참여하는 것은 간단하지 않다”고 해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6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