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전국 4곳에‘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추가 개소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7:10]

우리은행, 전국 4곳에‘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추가 개소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1/04/01 [17:10]

창업,정책금융,위기관리 등 컨설팅 종합지원 및 비대면 화상 컨설팅 서비스 가능

청년 자영업자 멘토링 등 청년 창업자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

 

▲ 우리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서울 강동, 대전, 대구, 광주 등 4곳에 추가 개소했다고 지난 3월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서울 강동, 대전, 대구, 광주 등 4곳에 추가 개소했다고 지난 3월30일 밝혔다. 이날 강동센터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부터 종로, 명동, 은평, 판교, 부산 5곳에서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해 왔으며, 3월30일부터는 추가 개소되는 곳을 포함해 전국 9곳에서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는 자영업자에게 ▲위기관리 컨설팅(매출 회복, 온라인마켓 입점 등), ▲창업 컨설팅(상권 분석, 창업 절차 등), ▲금융 컨설팅(정책금융 등)을 종합 지원하며, 물리적인 거리 제약으로 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객을 위해 화상상담 등을 활용한 ‘비대면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우리은행은 청년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청년 자영업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자영업·마케팅 전문가와 청년 자영업자의 1:1 매칭을 통해 ▲창업(사업장 체험, 사업 노하우 전수), ▲마케팅(맞춤형 마케팅 지원), ▲온라인마켓(온라인사업 진출, SNS마케팅 지원) 분야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 위기 극복에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종합지원센터를 추가 개소하게 되었다”며, “우리은행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상공인분들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나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첫째주 주간현대 117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