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021년 경제계획 신랄 비판 속사정

농업·전력·건설 등 부문별 계획 문제점 질타..."단위 특수화, 국가 이익 침해…쓸어버릴 것"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2/15 [12:30]

김정은, 2021년 경제계획 신랄 비판 속사정

농업·전력·건설 등 부문별 계획 문제점 질타..."단위 특수화, 국가 이익 침해…쓸어버릴 것"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2/15 [12:30]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2월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 노동신문 화면 갈무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8~11일 열린 당 전원회의에서 올해 경제계획에 나타난 문제점을 신랄히 비판하고 당 경제부장을 교체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2월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됐다"며 "(김 총비서가) 여러 부문의 사업을 신랄히 비판했다"고 밝혔다.

 

김 총비서는 "어떤 부문의 계획은 현실 가능성도 없이 주관적으로 높여놓고, 어떤 부문들에서는 정비·보강의 미명하에 능히 할 수 있고 반드시 해야 할 것도 계획을 낮추 세우는 폐단들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제 분야별로 올해 사업계획의 문제점을 질타했다. 농업 부문에 대해서는 "농사 조건이 불리하고 국가적으로 영농 자재를 원만히 보장하기 어려운 현 상태를 전혀 고려함이 없이 5개년 계획의 첫 해부터 알곡 생산목표를 주관적으로 높이 세워놓아 관료주의와 허풍을 피할 수 없게 했다"고 지적했다.

 

전력 부문과 관련해서는 "지금 금속, 화학, 기계공업 부문의 주요 공장, 기업소들과 전국의 지방산업공장들, 농업부문에서는 전기를 조금이라도 더 보장해줄 것을 애타게 요구하고 있으며 탄광, 광산들에서도 전기가 보장되지 않아 생산이 중지되는 애로들이 존재하고 있다"며 "현실이 이러함에도 올해 전력 생산계획을 현재의 생산 수준보다 낮게 세웠다"고 비판했다.

 

또 건설 부문에서 "자재와 노력 보장을 구실로 평양시 살림집 건설계획을 당 대회에서 결정한 목표보다 낮게 세웠다"며 "이것은 경제부문 일꾼(간부)들이 조건과 환경을 걸고 숨 고르기를 하면서 흉내나 내려는 보신과 패배주의의 씨앗"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살림집 건설은 인민들에게 안정되고 문명한 생활을 제공해주기 위한 중요한 사업이며 당 대회의 권위를 보위하기 위한 정치적 문제"라면서 "당중앙은 올해 평양시에 1만 세대의 살림집을 무조건 건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제사업에서 특수기관들의 사리사욕 챙기기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김 총비서는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침해하고 당의 결정 지시 집행을 태공하는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 현상을 더이상 그대로 둘 수 없으며 당권, 법권, 군권을 발동해 단호히 쳐갈겨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를 쓸어버리기 위한 전쟁에서 모든 당 조직들과 정치기관들, 국가기관들과 전체 인민들이 주체가 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김 총비서는 반사회주와의 투쟁도 강조했다. 그는 이와 관련, "중앙으로부터 도, 시, 군들에 이르기까지 강력한 연합지휘부를 조직"하고 "비사회주의적 행위를 비호·조장시키는 대상들을 일꾼 대열에서 단호히 제거할 것"을 강조했다.

 

대남·대외 관련 언급은 모호성을 유지했다. 북한 매체들은 "인민군대와 군수공업 부문, 대남 부문과 대외사업 부문에서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해 올해에 확정한 투쟁목표와 사업계획들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철저히 집행해나갈 것"을 강조했다고만 언급할 뿐, 구체적인 내용은 제시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한 해 사업을 계획하는 단계에서부터 잘못된 부분들을 바로잡고 우리 인민을 위한 큼직큼직한 일감들을 새롭게 확정했다는 의미에서, 일꾼들 속에 내재하고 있던 소극성과 보신주의를 비롯한 사상적 병집들을 찾아내고 시정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에서 이번 전원회의가 매우 시기적절하고 필요한 시기에 소집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경제사업 계획의 문제점이 조목조목 비판된 가운데 당 경제부장이 김두일에서 오수용으로 교체됐다. 8차 당 대회 이후 1달 만에 경제 책임자를 바꿔 경고의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당 정치국 후보위원이었던 리선권 외무상은 정치국 위원으로 승격됐고, 김성남 당 국제부장은 당 정치국 후보위원에 새로 임명됐다.

 

이밖에 김동일·김영남·김철수가 당 중앙위 위원에, 홍혁철·리경호·최영진·룡군철·정서철이 당 중앙위 후보위원에 올랐다.

 

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당 중앙위원회 구호집 수정, 조선노동당 규약 해설 심의 문제 등도 논의됐다고 전했다.<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첫째주 주간현대 117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