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전 계열사 친환경 경영 속사정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5:37]

롯데그룹 전 계열사 친환경 경영 속사정

송경 기자 | 입력 : 2020/02/21 [15:37]

폐플라스틱 재활용 비중 늘리고 식품 폐기물 감축 등 必환경 경영

 

▲ 롯데그룹이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체제를 구축하는 등 필(必)환경 경영 강화에 나섰다.  

 

롯데그룹이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체제를 구축하는 등 필(必)환경 경영 강화에 나섰다. 2025년까지 폐플라스틱 재활용 비중을 늘리고 그룹 내 식품 폐기물도 감축키로 했다.


롯데그룹은 19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로 3대 중점 실천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롯데지주와 유통·화학·식품·호텔&서비스 등 4개 BU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모든 비즈니스 영역에서 환경에 대한 책임을 우선순위로 두고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롯데그룹이 우선적으로 추진하는 중점 과제는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친환경 패키징 확대 ▲식품 폐기물 감축 등 세 가지다.


각 과제별로 관련 계열사들 간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2025년까지 5개년 목표를 세부적으로 설정해 추진한다. 장기적으로는 그룹 전 분야에 롯데만의 자원 선순환 구조인 ‘5Re’ 모델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모델에는 감축(Reduce), 대체(Replace) 재설계(Redesign), 재사용(Reuse) 재활용(Recycle) 5가지 방안이 담겼다.


롯데그룹은 먼저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2025년까지 그룹에서 생산하는 페트(PET) 패키징 제품에 rPET(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활용한 페트) 사용 비중을 20%까지 늘리기로 했다.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분리 회수→원료 재활용→플라스틱 폐기량 감축’이라는 선순환 구조가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앞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플라스틱 소재인 페트와 관련해‘원료 생산-패키징 제작-제품 생산-유통 및 판매’ 등의 전 단계가 그룹 내에 존재한다는 점에 착안했다.


먼저 롯데케미칼이 현재 보유 중인 기술을 바탕으로 rPET를 공급하고 식품사 등 계열사에서 생산하는 다양한 제품 패키징, 의류, 신발 등에 rPET를 소재로 활용한다.


이렇게 회수된 자원은 다시 롯데케미칼의 rPET 원료로 재활용해 선순환 체계를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달부터 시범적으로 롯데케미칼 주도로 ‘폐페트 스마트 회수 시스템’을 롯데월드몰 등 유통사 매장에 설치하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페트 재활용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유통 계열사는 향후 5년간 친환경 포장 제품의 사용 비중을 50%로 확대키로 했다. 불필요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환경 친화적인 패키징을 늘리는 식이다.


특히 명절 선물세트에 일회용 포장재가 다수 사용되는 만큼 우선 백화점과 마트의 과일, 정육세트를 중심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와 디자인의 포장재로 변경하는 방안을 강구한다.


이미 롯데중앙연구소와 롯데케미칼, 롯데알미늄은 그룹 내 일회용품 사용 계열사와 함께 '포장기술 협의체'를 구성해 친환경 포장 개발과 적용 방안을 논의 중이다.


롯데그룹은 그룹 내 각 사업 분야에서 발생하는 식품 폐기물을 최소화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앞으로 5년 동안 식품 폐기량을 30% 줄인다는 목표다. 계열사별로 식품 폐기량을 측정하고 이를 ‘생산-가공-유통’ 단계별로 나누어 식품 폐기량을 줄이는 방안을 연구해 매뉴얼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소비자의 생애주기와 함께하는 롯데의 사업 특성에 맞춰 모든 단계에서 환경적 책임을 다하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라이프스타일 접점에서 환경 가치를 함께 실천할 수 있도록 제안하고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