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책임 지겠다”, 구체적 방법 ‘부재’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07/12 [15:51]

안철수 “책임 지겠다”, 구체적 방법 ‘부재’

한동인 기자 | 입력 : 2017/07/12 [15:51]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 김상문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국민의당의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안철수 전 대표가 공식석상에 서 사과의 의미를 전달했다. 

 

12일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제보조작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책임을 통감한다.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건으로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 드린다”며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보며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날 안 전 대표는 뒤늦은 입장 발표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인과관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은 신생정당으로서 체계를 잡지 못한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한 안 전 대표는 “과거 리베이트 사건에서도 무죄라는 것을 알았지만 당 대표직을 내려놨다”며 그 근거를 들었다.

 

하지만 일각에선 안 전 대표의 ‘책임 지겠다’라는 언급에 신뢰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평당원으로 남아있는 안 전 대표에게 책임이란 ‘정계 은퇴’만 남아있다는 것.

 

이는 안 전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반성’, ‘성찰’ 등을 통해 “책임을 지겠다”라고 말했을 뿐 구체적 방법이 제시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bbhan@hyundae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1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