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민생챙기기’ 주력 中…신당 포장용 되선 안 될 것

김경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1/11 [11:50]

[주간현대=김경진 기자] 새누리당과 원조 보수, 진짜 보수의 가치를 걸고 경쟁하는 바른정당이 민생챙기기 등 지지율 반등을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 (가칭)개혁보수신당에서 바른정당으로 당명확정 당시.     ©김상문 기자

 

 

새누리당 집안싸움’ VS 바른정당 민생챙기기

11일 바른정당은 국회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통해 물가상승, AI(조류인플루엔자) 대책, 쌀값 안정 등 민생 현안과 초대 지도부 추대 관련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인명진 스타일의 친박 인적 청산으로 인한 집안싸움에 휩싸인 상태다.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구정 차례상 물가가 9.9% 정도 작년보다 올랐다는 결과가 있었다면서 물가상승이 주부들이 체감하는 물가상승으로 이어지면서 국민의 고통이 매우 심각하다고 분석했다. 또한 우리당은 물가와 관련해 관계기관의 보고를 받고, 필요한 경우 현장에 가서 최근 물가상승이 어떠한 것인지 함께 보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설 구정을 앞두고 체감 물가 장바구니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올 한 해 동안 어떻게 보면 제일 중요한 것이 경제와 안보 위기 두 가지라며 우리당은 경제 위기와 안보 위기를 종합적으로 상시로 대응하는 그런 체제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3000만 마리의 가금류 살처분이 이뤄진 AI(조류인플루엔자)사태에 대해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은 “AI는 전국적으로 퍼져서 6조원 이상 피해를 입혔다. 농산물 가격은 폭등하고, 쌀값은 18만원에서 13만원으로 떨어졌다정치현안도 중요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소비자를 살리는 근본적인 대책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학용 바른정당 의원 역시 농민들의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AI 문제와 치솟는 물가, 쌀값도 걱정이라며 특히 수년째 풍년인데 풍년이 들수록 쌀값이 하락해 농민들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13만원대가 무너졌다고 분석했다. 또한 바른정당이 앞장서서 농민들의 불만을 해결하고, 정부도 해마다 반복되는 쌀값과 관련해 근본대책을 내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단순 쌀값 인하관련 정책뿐만 아니라 정부의 공공비축미수거와 농민들의 반발에 대해서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현재 시중 쌀값 인하로 인해 정부가 시중 쌀값 안정을 위해 매입하는 공공비축미’(쌀값을 수매 전에 미리 농민에게 지급하는 비용=우선지급금)을 다시 거둬들이는 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

 

또한 바른정당은 깨끗한 사회팀, 따뜻한 동행팀, 행복가족팀을 꾸려 부정부패 근절, 사회적 약자배려, 일과 가정의 균형과 관련한 정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신당의 지지율 상승을 위한 단순 홍보에 그쳐서는 안 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한편 오는 24일 공식 창당을 앞두고 있는 바른정당은 초대 지도부를 합의 추대하기로 했다. 또한 두 번째 지도부부터 모바일투표를 통해 당 대표 등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