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 포토] 박영선 의원, ‘K스포츠재단 징계위원회 회의록 제출 요구

김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7/01/09 [14:25]

 

▲ 국조특위 제 7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민주 의원은 K스포츠재단 징계위원회 회의록 제출을 요구했다.     © 사진공동취재단


[주간현대=김상문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국정조사 특별위원회 마지막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는 총 20명의 증인이 채택됐지만 대부분 불출석해 증인 2, 참고인 1명만이 참석했다. 참석한 증인은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와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 참고인으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출석했다. 증인 대거 불출석으로 국조특위는 10분간 정회한 바 있다.

 

두 번 연속 청문회에 불출석 사유서를 낸 바 있는 비선실세최순실씨는 탄핵심판 출석과 재판 준비라는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민주 의원은 K스포츠재단 징계위원회 회의록 제출을 요구했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