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쌍둥이형 가수 허공, 지인과 쌍방 폭행 입건?

허공 측 “만취한 아는 동생 구타에 제압‥물의 죄송하다”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6/02/19 [18:06]

허각 쌍둥이형 가수 허공, 지인과 쌍방 폭행 입건?

허공 측 “만취한 아는 동생 구타에 제압‥물의 죄송하다”

조미진 기자 | 입력 : 2016/02/19 [18:06]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가수 허각의 일란성 쌍둥이 형인 가수 허공(32)이 쌍방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며 불구속 입건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허공 <사진=허공 트위터>     © 주간현대

 

 

19일 부천 원미경찰서는 허공을 쌍방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허공은 이날 새벽 부천의 모 술집에서 지인과의 폭행 시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허공은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를 통해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밤늦은 시간에 아는 지인(동생)의 전화를 받고 나갔더니 이미 만취한 상황이었다. 잘 달래던 중, 뺨을 맞고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주사가 시작돼 이를 만류하다가 제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자신이 허리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 중이며 예상치 못하게 억울한 일을 당한 면도 있지만 상대가 알고 지내는 지인인데다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한데 대해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으로는 성실하게 추가 조사를 받고 억울한 것은 풀겠다는 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happiness@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둘째주 주간현대 1119호 헤드라인 뉴스
1/2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