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책임 안 지는 국민의힘·이상민 뼈 때리기

오영환 "10.29 참사 주무장관 책임 묻는 건 합의 이전의 상식" 임오경 "아무 일 없다는 듯 돌아온 이상민 참으로 뻔뻔"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4:42]

민주당, 책임 안 지는 국민의힘·이상민 뼈 때리기

오영환 "10.29 참사 주무장관 책임 묻는 건 합의 이전의 상식" 임오경 "아무 일 없다는 듯 돌아온 이상민 참으로 뻔뻔"

송경 기자 | 입력 : 2022/11/29 [14:42]

오영환 "이상민 감싸기 급급한 충성 경쟁 멈추고, 국민이 부여한 국회의 책무에 오롯이 집중하라"

▲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시스

 

'이상민 해임안'이라는 칼을 빼든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감싸기'에 나선 국민의힘을 향해 "주무장관의 책임을 묻는 것은 합의 이전의 상식"이라고 일갈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에 대해 "국정조사 합의 파기"라고 주장하며 "국정조사를 보이콧하겠다"며 어깃장을 놓고 있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월29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158명의 국민이 희생된 참사를 막지 못한 재난안전 주무장관에게 참사의 책임을 묻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면서 "여야 합의 이전의 국민적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민의힘은 주무장관의 책임을 묻지 않겠다면 누구의 책임부터 묻겠다는 말인가?"라고 물으면서 "참사를 막기 위해 현장을 뛰어다녔던 일선 공무원들을 대신 처벌하겠다는 말인가?"라고 따졌다.

 

아울러 그는 "국민의 절반 이상이 동의하는 이상민 장관의 파면"이라면서 "책임자 문책과 처벌은 국민의 명령이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복심을 지키기 위해 합의 파기도 불사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원내대변인은 또한 "국민의힘이 여야 합의를 파기하고 끝내 국정조사를 보이콧한다면 당초 10.29 참사의 진상을 규명할 의지가 없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면서 "재난과 국민안전의 주무장관인 이상민 장관의 파면은 10.29 참사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시작일 뿐, 국정조사 회피의 명분이 될 수 없다"고 국민의힘에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으로부터 이미 퇴장 명령을 받은 윤석열 대통령의 오른팔, 이상민 장관 감싸기에 급급한 충성 경쟁을 멈추고, 국민이 부여한 국회의 책무에 오롯이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임오경 "이상민 장관과 윤희근 경찰총장은 10.29 참사의 책임에서 도망칠 수 없다"

▲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그런가 하면 임오경 대변인은 화물노조 파업을 핑계로 이상민 장관 등이 '강경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과 관련, "10.29 참사 책임자들도 정부도 참으로 뻔뻔하다"고 쏘아붙였다.

 

임 대변인은 11월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10.29 참사로 국민의 퇴장 명령을 받았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이 화물연대 총파업을 계기로 화려하게 재등장했다"고 꼬집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또한 "화물연대 파업 중대본부장으로 복귀를 신고한 이상민 장관은 화물연대 파업을 코로나19, 이태원 참사 같은 사회적 재난으로 규정하며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고, 윤희근 경찰청장 역시 화물연대 파업을 계기로 전면에 나서서 핵심 주동자와 극렬 행위자 배후를 추적해 사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짚으면서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되돌아온 이들의 뻔뻔함에 기가 막힐 뿐"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10.29 참사의 핵심 책임자들임에도 대통령의 총애에 기대어 사퇴를 거부하더니 뻔뻔함의 아이콘이 되기로 작정한 것인가? 국민 158명의 억울한 죽음은 나 몰라라 하며 화물노동자들의 정당한 생존권 요구를 짓밟겠다고 나서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책임지는 방법인가?"라고 따졌다. 

 

임 대변인은 끝으로 "국민에게는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면서 정작 책임자들은 책임지지 않고 있는 윤석열 정부에게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지 의문이고 이상민 장관과 윤희근 경찰총장은 10.29 참사의 책임에서 도망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온힘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