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노년층, 이자 비싸도 '마통' 끌어다 쓴다

50대, 60대 이상 마통 계좌수 143만4000, 잔액 15조4342억…생활고 등으로 수요 여전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1:54]

중년·노년층, 이자 비싸도 '마통' 끌어다 쓴다

50대, 60대 이상 마통 계좌수 143만4000, 잔액 15조4342억…생활고 등으로 수요 여전

송경 기자 | 입력 : 2022/11/29 [11:54]

▲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금리가 가파르게 치솟으면서 서민들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소득은 그대로인데 금리 인상 여파로 대출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것. 

 

실제로 코로나19, 금융 투자 열픙 등으로 규모가 급증했던 마이너스 통장이 금리 인상기를 맞아 주춤하고 있지만, 50대 중년층과 60대 이상 노년층은 여전히 비싼 대출이자를 감당하며 마이너스 통장에서 자금을 끌어다 쓰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5대 시중은행 마이너스 통장 대출 금리는 신용이 가장 좋다는 1등급 고객의 경우에도 지난 10월 기준으로 이미 6%대를 넘어섰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동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령별 마이너스 통장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11월28일 진선미 의원실이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마이너스 통장 계좌 수는 300만7000좌, 잔액은 45조19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50대의 마이너스 통장 계좌 수는 89만 좌였고, 60대 이상의 계좌 수는 54만4000좌였다. 50대의 마이너스 통장 잔액은 12조1860억 원이었고, 60대 잔액은 3조2482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분기 대비 각각 0.05%, 0.7% 늘었다.

 

<연령별 마이너스 통장 현황(5대 은행)>

(단위만 좌억원)

계좌 수

20대 이하

30

40

50

60대 이상

합계

2019

3월말

10.1

63

100.2

89

46.6

309

6월말

10.5

61.9

99.2

89.1

47.2

307.8

9월말

11.1

61

98.5

89.5

47.9

308

12월말

11.3

60.5

98.2

89.4

48.7

308.1

2020

3월말

11.2

59.5

97.5

89.4

49.6

307.2

6월말

11.3

59.3

96.6

89.2

50.2

306.6

9월말

11.7

59.9

96.6

89.5

50.9

308.5

12월말

12.2

61.3

96.9

89.7

51.5

311.7

2021

3월말

12.3

61.1

96.3

89.7

52.4

311.8

6월말

12.5

61.5

96.3

89.9

53

313.2

9월말

12.4

61.4

95.9

90.3

53.6

313.7

12월말

12.1

60.5

95

90

53.5

311.1

2022

3월말

11.3

58.3

93.4

89.1

53.8

305.9

6월말

10.8

57.2

92.8

89.1

54

303.9

8월말

10.1

55.4

91.8

89

54.4

300.7

잔액

20대 이하

30

40

50

60대 이상

합계

2019

3월말

15,001

108,612

144,392

99,174

25,427

392,605

6월말

15,518

109,034

146,467

101,565

26,008

398,591

9월말

15,775

109,147

148,746

105,240

27,010

405,917

12월말

16,403

110,987

151,457

107,335

28,128

414,310

2020

3월말

17,383

110,866

149,825

106,472

28,042

412,588

6월말

18,306

112,524

149,422

106,416

27,273

413,941

9월말

19,594

117,585

153,370

109,413

27,858

427,819

12월말

21,496

127,258

161,792

115,362

29,846

455,754

2021

3월말

22,676

130,004

161,944

114,947

30,177

459,747

6월말

23,650

135,727

169,431

120,090

31,200

480,097

9월말

23,445

138,016

174,493

124,734

32,569

493,257

12월말

22,427

136,487

174,584

125,151

32,936

491,585

2022

3월말

19,450

125,163

165,638

119,344

32,141

461,737

6월말

18,145

122,347

167,941

121,803

32,249

462,484

8월말

16,009

114,989

164,860

121,860

32,482

450,199

출처금융감독원진선미 의원실 재가공

 

 

마이너스 통장은 지난 3년간 큰 증가세를 보이다가, 최근 금리 인상이 가파르게 이어지며 감소하는 모양새다.

 

2021년 말 대비 올해 8월 말의 전체 마이너스 통장 계좌 수는 3.3%(311만1000좌→300만7000좌) 감소했고, 잔액은 8.4%(49조1585억 원→45조199억 원) 감소했다.

 

특히 20대의 마이너스 통장 규모가 크게 줄어들었는데, 같은 기간 동안 계좌 수는 16.5%(12만1000좌→10만1000좌) 줄어들었고 잔액은 28.6%(2조2427억 원→1조6009억 원)나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50대와 60대의 감소폭은 훨씬 완만했다. 50대의 경우, 계좌 수는 1.1%(90만 좌→89만 좌) 줄었고, 잔액은 2.6%(12조5,151억 원→12조1,860억 원) 소폭 줄어들었다. 60대의 경우, 계좌 수는 1.7%(53만5000좌→54만4000좌) 늘었고, 잔액은 1.4%(3조2,936억 원→3조2,482억 원) 줄었다.

 

금리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생활고 등으로 인한 수요가 여전한 것으로 파악된다.

 

다른 연령층보다 중년층과 고령층에서 마이너스 통장 규모가 큰 것은 ‘마이너스 통장 신규 개설 건수’ 자료에서도 드러난다.

 

‘마이너스 통장 신규 개설 건수’ 자료에 따르면,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은 2019년 49만7000좌, 2020년 60만6000좌, 2021년 42만7000좌에 달했다. 올해 들어 신규 개설 건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8월 말까지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은 19만8000좌에 불과했다.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 건수는 전체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전체 대비 연령별 비중을 살펴보면, 50대와 60대 이상 연령층 비중이 커지고 있다. 작년까지 50대 마이너스 통장은 8만 3천 좌가 개로 개설돼 19.4%를 차지했고, 60대 이상 연령층은 4만5000좌가 개설되며 10.5%를 차지했다. 올해 들어 50대는 4만4000좌가 개설돼 22.2%를 차지했고, 60대 이상 연령층은 2만6000좌가 개설돼 13.1%를 차지했다.

 

진선미 의원은 “금리가 가파르게 인상하며 차주의 이자 부담이 크게 늘어나, 부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대출 원인과 부실 가능성을 면밀히 살펴, 금융 시장 전반의 위기로 전이되지 않게 선제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