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부여당 이상민 방탄, 유족 절규 안 들리나?"

안호영 대변인 "주무장관에게 책임 묻는 게 국정조사와 무슨 상관? 유족 절규보다 대통령 후배 지키기 더 중요한가"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2:22]

민주당 "정부여당 이상민 방탄, 유족 절규 안 들리나?"

안호영 대변인 "주무장관에게 책임 묻는 게 국정조사와 무슨 상관? 유족 절규보다 대통령 후배 지키기 더 중요한가"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2/11/28 [12:22]

▲ 이상민 행안부 장관.  © 뉴시스


정부와 여당이 '이상민 감싸기'에 나선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방탄에 나선 정부여당은 유족들의 절규가 들리지 않느냐"고 질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월28일까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 차원에서 책임을 묻겠다며 통첩을 해놓은 상태다. 당내 일각에서는 11월30일 '이상민 해임건의안' 상정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월2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태원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아픔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커져만 가고 있지만 진상규명은 지지부진하고, 책임자 처벌은 요원하기만 하다"면서 "정부의 부실 대응으로 대형 참사가 벌어졌는데도 지금까지 누구도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변인은 또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안부 장관 파면 요구에 대해, 정부와 여당은 참사를 막지 못한 주무장관인 이상민 장관을 감싸며 보호하는 데만 열심"이라고 비꼬면서 "심지어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국정조사를 거부할 의사마저 비쳤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억지도 이런 억지도 없다"면서 "참사를 막지 못한 주무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 국정조사와 무슨 상관인가? 유족들의 절규보다 대통령의 후배 지키기가 더 중요한 것인가?"라고 따졌다.

 

안 대변인은 이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위해서도, 그리고 경찰수사의 신뢰 확보를 위해서라도 이상민 장관의 파면이 선행되어야 한다"면서 "이상민 장관은 국민 안전을 책임지는 주무장관으로서의 책임을 망각한 채, 윤석열 대통령 뒤에 숨어서 버티고 있다. 너무나 무책임하고 구차한 태도다"라고 꾸짖었다.

 

아울러 그는 "책임져야 할 사람이 책임을 지는 것이야말로 정치적 도의"라고 강조하면서 "민주당은 이상민 장관 파면이 없다면, 해임건의든 탄핵소추든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