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 확장억제 강화 땐 군사대응 더 맹렬해질 것”

최선희 북한 외무상 "반도 주변 연합군의 군사활동은 미국과 동맹국에 보다 큰 불안정 불러오는 우매한 짓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2/11/17 [10:17]

북한 “미 확장억제 강화 땐 군사대응 더 맹렬해질 것”

최선희 북한 외무상 "반도 주변 연합군의 군사활동은 미국과 동맹국에 보다 큰 불안정 불러오는 우매한 짓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2/11/17 [10:17]

▲ 최선희 북한 외무상(당시 외무 성 제1부상)이 2016년 6월23일 중국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 밖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하는 모습.  © 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17일 대북 확장억제 강화를 천명한 한·미·일 정상 '프놈펜 성명'에 대해 "이번 3자 모의판은 조선반도 정세를 더욱 예측불가능한 국면에로 몰아넣는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에 집념하면 할수록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더욱 맹렬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외무상은 이날 공개한 담화에서 "나는 며칠전 미국과 일본, 남조선이 3자 수뇌(정상)회담을 벌려놓고 저들의 침략적인 전쟁연습들이 유발시킨 우리의 합법적이며 당위적인 군사적 대응조치들을 '도발'로 단정하면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와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대해 횡설수설한데 대하여 엄중한 경고 입장을 밝힌다"고 밝혔다.

최 외무상은 "최근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대규모적인 침략전쟁연습들을 연이어 벌려놓았지만 우리의 압도적 대응을 견제하지 못하였을뿐 아니라 오히려 저들의 안보위기를 키우는 꼴이 되였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의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와 날로 분주해지는 조선반도 주변에서의 연합군의 군사활동들은 미국과 동맹국들에 보다 큰 불안정을 불러오는 우매한 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에 집념하면 할수록,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도발적이며 허세적인 군사적 활동들을 강화하면 할수록 그에 정비례해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더욱 맹렬해질 것"이라며 "그것은 미국과 추종세력들에게 보다 엄중하고 현실적이며 불가피한 위협으로 다가설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미국은 반드시 후회하게 될 도박을 하고있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HumanPeac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