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수해 복구에 오랜 친구들 발 벗고 나섰다

포스코와 10년 넘게 인연 이어온 자매마을… 복구 인력 위해 떡, 삶은 계란, 생수 등 전달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09:28]

포항제철소 수해 복구에 오랜 친구들 발 벗고 나섰다

포스코와 10년 넘게 인연 이어온 자매마을… 복구 인력 위해 떡, 삶은 계란, 생수 등 전달

송경 기자 | 입력 : 2022/09/28 [09:28]

▲ 포항 죽도시장 상인들이 자매부서인 품질기술부에 응원의 간식을 전달하고 있다.  


포항 냉천 범람 사고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오랜 인연을 맺어 온 깐부들이 찾아왔다. 바로 포스코의 자매마을, 고객사, 공급사들이다.

포항제철소 품질기술부, 그리고 제선부의 자매마을인 포항 죽도시장 수산상인회와 상인번영회, 해도동 대해불빛시장 상인회는 15일~19일 복구현장을 방문하여 구슬땀을 흘리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정성스럽게 준비해 온 삶은 계란과 떡, 초코파이, 생수 등을 전달했다. 해도동 대해불빛시장 상인회장은 “코로나19로 시장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우리 시장을 찾아줘서 고마웠는데, 이번에는 저희가 도움을 드리고 싶어 방문하게 되었다. 완전히 복구될 때까지 힘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온정의 손길은 타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광양 후판부와 서울 마케팅전략실의 자매마을인 광양 본정마을, 평택 월곡1동 주민들도 17일과 20일, 송편, 햅쌀, 라면 등을 포항제철소에 전달했다. 광양 본정마을 이장은 “마을에 태풍피해가 발생하거나, 매년 매실, 감 등 과실 수확철이 되면 포스코에서 제일 먼저 일손을 지원해줘서 그간 많은 도움을 받았다. 이번 피해 소식을 듣고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싶었고, 빠른 시간 내 복구가 되기를 많은 주민들과 바라고 있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평택 월곡1동 이장도 “지난 16년 동안 한결같이 농촌을 사랑해주신 포스코가 추석 연휴에 송편도 못 드시고 복구 작업에 애쓰신 것 같아 마을 주민들과 함께 송편을 준비했다. 저희 농민들의 작은 손길이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 광양 본정마을 주민들이 포항제철소에 간편식을 전달하고 있다.  

포스코와 자매마을 간의 인연은 19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광양 하광마을(現 광영동)의 자매결연을 시작으로 현재 200여 개의 마을, 단체와 결연을 맺고, 지역농가 특산품 구매, 농번기 일손 돕기, 마을시설물 보수, 환경 정화 등 다양한 지원 통해 지역민과 공존·공생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2003년에는 포스코 봉사단을 창단하여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봉사활동을 실시하면서 기업시민 포스코 5대 브랜드 중 하나인 Community with POSCO(지역과 함께 하는 회사)의 대표적인 사례로 자리 잡았다.

고객사와 공급사에서도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포항제철소의 후판 제품 최대 고객사인 현대중공업그룹(현대삼호중공업 포함),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는 수중펌프 50여 대 등 장비를 지원하여 빠른 배수 작업에 도움을 주었고, 열연 제품 최대 고객사인 KG스틸은 단백질 쉐이크 19,800개를 포항제철소에 전달했다. 포스코 우수공급사(PHP) 협의회도 생수와 함께 펌프, 지게차, 트럭과 같은 다양한 장비를 조달하여 도움을 주는 등 오랫동안 산업생태계의 발전과 글로벌 사업을 함께 해 온 파트너십이 빛을 발하며 Together with POSCO(함께 거래하고 싶은 회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 밖에도 천신일 세중그룹 회장이 박카스 1만 병, 고려은단 비타민C 1만 병을 보내왔고, 커피전문점 테라로사 김용덕 대표가 커피 2,400잔을 보내어 직원들에게 수분과 에너지를 선사했다. 특히 천신일 회장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포항 지곡동 일대 6만 3000평을 1985년 포스텍에 학교 건립 부지로 무상 기증하는 등 포스코와 각별한 인연이 있다.

한편, 포스코는 그룹 전 임직원이 포항제철소 복구작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면서 시민들과 이해관계자들의 진심 어린 성원에 보답하고자 정상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