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욕설' 논란에 "법적 대응 않을 것"

尹 '진상' 규명 언급 이후 후속 대응 논의...여권 법적 대응 상황 일단 지켜보는 거로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2/09/27 [17:25]

대통령실, '尹 욕설' 논란에 "법적 대응 않을 것"

尹 '진상' 규명 언급 이후 후속 대응 논의...여권 법적 대응 상황 일단 지켜보는 거로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2/09/27 [17:25]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 뉴시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발언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직접적인 법적 대응에는 나서지 않을 전망이다.


27일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전날 출근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써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면서 '진상' 규명을 촉구한 이후 후속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

논란이 불거질 당시 윤 대통령 발언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떠돈 경위 등에 대한 수사 의뢰를 포함해 다양한 대응 방안을 검토했으나, 당장 법적 대응 전면에 나서는 것보다는 상황을 지켜보자는 쪽으로 의견이 기울었다는 전언이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나중에 상황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지금 분위기로는 법적 대응에 직접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일단 여당에서 움직이고 있으니까 좀 보자는 분위기"라고 했다. 다만 이들은 법적 대응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방침이 최종적으로 확정된 건 아니라고 했다.

여권에서는 이번 논란을 놓고 전방위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이번 허위 보도에 대해 해 MBC의 박성제 사장과 해당 기자, 보도본부장 등 모든 관련자에게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고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관련 보도가 있기 전에 입장을 낸 것을 두고는 정언유착 공세도 펴고 있다.

여기에 과거 민주당 측 인사들을 집중 고발하며 '프로고발러'로 불리다 올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비례대표 4번 순위로 서울시의원이 된 이종배 의원도 "윤석열 대통령 발언 관련 허위 방송한 MBC를 고발한다"며 가세했다.

대통령실은 이러한 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향후 대응 방식을 논의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된 건 지난 21일 윤 대통령이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환담을 하고 내려와 참모진과 이동하면서 했던 발언이다.

언론에서는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보도됐는데, 최초 보도가 있고 약 13시간 뒤 김은혜 홍보수석이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윤 대통령은 '바이든이 쪽팔려서'가 아니라 '날리면 쪽팔려서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특정되지 않은 단어로 인해서 국민들이 오해하게 만들고, 국제 사회에서 그것을 오해하게 만드는 건 굉장한 동맹 훼손"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