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성남FC 송치는 검찰의 '이재명 죽이기' 3탄"

김의겸 대변인 "성남FC로 소재만 살짝 바꿔 '이재명 죽이기' 3탄...추석 흥행 참패 만회하려는 몸부림"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4:15]

민주당 "성남FC 송치는 검찰의 '이재명 죽이기' 3탄"

김의겸 대변인 "성남FC로 소재만 살짝 바꿔 '이재명 죽이기' 3탄...추석 흥행 참패 만회하려는 몸부림"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2/09/13 [14:15]

"똑같은 감독(윤석열)에 똑같은 배우(한동훈), 시나리오로 3탄 찍는다고 새로운 게 나올 리 없다"

"윤석열 검찰 썩어문드러진 악취만 짙어질 뿐...정치탄압 윤석열 정부 맞서 민주주의 지켜내겠다"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뉴시스

 

경찰이 9월13일 오전 ‘성남FC 광고비’와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검찰에 송치해 파문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와 관련 "검찰의 성남FC 송치는 '이재명 죽이기' 3탄"이라며 반발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9월13일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열어 "경찰은 돈의 성격을 문제 삼고 있지만, 광고영업에 따른 비용지불일 뿐이고, 지극히 합법적이고 투명하게 처리됐다"면서 "모두 성남시민들을 위해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경찰이 '공상 같은 혐의'를 입증하려면 광고비가 이재명 대표에게 흘러들어갔다는 증거를 내보여야 하지만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고 지적하면서 "윤석열 대통령 표현을 빌리자면 '10원 한 장이라도 나온 게 있느냐?'"고 따졌다.

 

아울러 그는 "이 사건은 경찰이 1년 전 혐의가 없다고 불송치 결정을 내린 바 있고 이미 끝난 사건"이라고 환기시킨 뒤 "그런데 7개월 뒤 대선이 임박해 검찰이 죽은 사건'을 다시 살려내 경찰에 다시 수사하라고 요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그 사이에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고 심지어 이 대표를 소환조사한 적도 없다"면서 "그런데도 결론이 180도 뒤집혔다. 우격다짐도 이런 우격다짐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검찰은 추석 연휴를 겨냥해 '이재명 죽이기' 1편과 2편을 잇달아 내놓았다. 대장동과 백현동이 각각의 소재였다"고 비꼰 뒤 "그러나 흥행에 실패하고 말았다. 국민 여론은 '정치 탄압'이라고 혀를 찼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성남FC로 소재만 살짝 바꿔 '이재명 죽이기' 3탄을 내놓았다. 흥행 참패를 만회하고자 하는 몸부림이다"라고 지적하면서 "하지만 똑같은 감독(윤석열 대통령)에 똑같은 배우(한동훈 법무장관), 그들의 반복되는 시나리오로 3탄을 찍는다고 새로운 게 나올 리가 없다. 희대의 권력남용이라는 윤석열 검찰의 썩어문드러진 악취만 짙어질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이재명 죽이기는 계속될 것이고 4탄, 5탄 아니 몇 십 편이 더 나올지 모른다"고 비꼬면서 "그래도 더불어민주당은 내팽개쳐진 국민의 삶을 보듬고 챙겨나가겠다. 정치탄압만 골몰하는 윤석열 정부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