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 군부 핵전쟁 유발하려 한다"

"선제 타격 운운하는 것 자체가 누가 듣기에도 폭소 터뜨릴 어리석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2/03/15 [10:44]

북한 "한미 군부 핵전쟁 유발하려 한다"

"선제 타격 운운하는 것 자체가 누가 듣기에도 폭소 터뜨릴 어리석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2/03/15 [10:44]

▲ 북한 초급당비서들.  © 뉴시스=서울


북한 매체가 대북 선제 타격을 거론한 한미 군 당국을 향해 핵전쟁을 유발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 선전 매체 메아리는 15일 "최근 미국과 남조선 군부의 무모한 북침 전쟁 책동이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며 "얼마 전 남조선 군부와 미국이 특별상설군사위원회라는 것을 벌여놓고 새로운 북침 작전계획 작성과 기존 작전계획 수정 보충을 위한 전략기획 지침과 그에 따른 전략 기획 지시를 작성 배포한 것이 바로 그러하다"고 밝혔다.

메아리는 "여기서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앞으로 새로 작성하거나 수정 보충되는 북침 작전계획들에서 우리 공화국의 핵 및 미사일 전력을 선제 타격하는 작전안이 기본이 돼야 하며 그 선제 타격안에는 미국의 스텔스 전투기와 같은 신형 타격 수단들도 포함시키고 거기에 신형 전술핵탄을 탑재해 사용하는 방안 등을 반영해 새롭게 구체화돼야 한다고 떠들어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세계적인 군사강국으로 우뚝 올라선 우리 공화국을 상대로 감히 선제 타격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누가 듣기에도 폭소를 터뜨릴 어리석은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미국과 남조선 군부가 날로 더욱 강화 발전하는 우리의 자위적 군사력 앞에 질겁한 나머지 입에서 뱀이 나가는지 구렁이가 나가는지도 모르고 주절댄 것 같은데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메아리는 "기어이 조선반도에 핵전쟁의 참화를 몰아오려는 미국과 남조선 군부의 무모한 망동은 스스로 자멸을 불러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또 다른 선전 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이날 일본을 겨냥, "이번에 일본이 조선반도 유사시 자위대 파견을 계획한 사실자료가 폭로된 것은 섬나라 족속들의 날로 노골화되는 군사 대국화 책동과 해외 침략 야망이 얼마나 뿌리가 깊으며 오늘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웅변으로 실증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7월 마지막주 주간현대 120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HumanPeace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