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윤석열 일가' 천막신고센터 운영 왜?

송영길 "영부인 될 대선후보 부인 검증대상 불가피" "윤석열 가족 비리는 수인 한계 넘어선 것"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11/19 [12:17]

여당, '윤석열 일가' 천막신고센터 운영 왜?

송영길 "영부인 될 대선후보 부인 검증대상 불가피" "윤석열 가족 비리는 수인 한계 넘어선 것"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11/19 [12:17]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공동취재사진단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일가 부정부패 제보 수집을 위해 국회 인근에 천막 '국민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박성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 주재로 열린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윤 후보를 겨냥한 고발사주 태스크포스(TF)를 '윤석열 일가 가족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고 시민 제보를 받기 위한 국민신고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회의에서는) 국민 신고센터 온오프라인으로 만들어 하는 것 중심으로 얘기했다"며 "국민신고센터를 인터넷으로 만들고, 천막 같은 것 만들어서 국민과 만나 직접 제보도 받고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천막 설치 장소'에 대해 "총무국에서 장소를 알아보고 있다"며 "바로 칠 것이다. 바로 준비해서"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국회 본관 계단 앞에 설치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촉구 천막투쟁본부 맞은편에 설치하느냐'는 질문에 "국회 밖에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천막을 전국적으로 설치 하느냐'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고 여의도에 (설치할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윤 후보 일가 의혹 중 어디에 집중 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련 부분이 거의 수사가 돼 있고 관련자가 구속된 상황, 김건희씨만 남은 상황이라 거기에 일단 '포커스(초점)'이 맞춰질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영세 의원이 이 사건 수사는 대선 끝나고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며 "이것은 이 문제를 국민의힘에서 상당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반증 아니겠느냐"고 했다.

송영길 대표는 특위 모두발언에서 "영부인이 될 대통령 후보 부인 역시 후보 못지 않은 검증대상이 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며 "윤 후보 가족 비리는 수인 한계를 넘어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언론이 (조국 전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가지고 사모펀드 개입했다, 외부정보 이용했다고 많은 소설을 쏟아냈다"며 "김경률 회계사부터 시작해서 진보적 시민단체 활동가들도 모두 이 문제를 집중 공격했는데 김건희씨 주가조작 문제와 사모펀드 개입 문제는 침묵하고 취재하고 있지 않아 정말 큰 문제다. 이 문제 하나하나 증명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표는 "장모인 최은순은 양평군의 불법적인 부동산 투기 뿐만 아니라 요양병원 문제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며 "가족 전체가 '크리미널 패밀리(criminal family·범죄 일가)'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9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