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간 서훈 ‘종전선언’ 실마리 찾아낼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10/15 [15:47]

미국 간 서훈 ‘종전선언’ 실마리 찾아낼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10/15 [15:47]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보좌관과 남북·북미 대화재개 방안 논의

“남북관계, 북미관계 협의 필요한 시점…종전선언도 함께 의논”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0월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방미 길에 올랐던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10월11일(이하 미국 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도착했다. 이어 카운트파트인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남북·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서 실장은 10월11일 오후 워싱턴 D.C.인근의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 도착했다. 숙소에서 여장을 푼 뒤 이튿날인 10월12일 설리번 보좌관과 한미 안보실장 협의를 가졌다.

 

서 실장은 공항에서 일부 특파원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을 비롯해 남북 및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전반적으로 협의하겠다는 구상을 전했다.

 

서 실장은 “남북 간 연락 채널이 소통이 됐기 때문에 남북관계, 북미관계를 한번쯤 점검하고, (한미 간에) 전반적으로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종전선언도 그 일부가 될 것이고 포함해서 같이 논의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실장은 대북제재 완화 방안 논의 가능성에 관해 “어차피 비핵화 협상이 진행된다면 제재완화 문제도 같이 논의돼야 하는 사항”이라며 “전반적으로 미국과 깊이 있게 의논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는 한미 안보실장 협의에서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카드로 종전선언을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 테이블에 올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0월4일 최고인민회의 시정 연설에서 남측의 ‘이중 기준’과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대화 재개 조건으로 제시해 놓은 상황이라 종전선언 논의에 호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따라서 서 실장은 방미 과정에서 4자 종전선언에 대한 미온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미국을 설득하고,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의 상징으로 종전선언 카드를 활용하는 방안이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 실장은 선결 조건을 내세운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를 내세우고 있는 미국의 입장 차이에 관해 “미국의 입장도 정확히 알아보겠다”고만 답했다.

 

남북 간 우선 대화 재개 추진 의사를 미국 측에 전달할 계획에 관해 서 실장은 “남북 관계는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이 안돼서, 그런 문제도 전반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면서 “머지않아 시작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서 실장의 미국 방문은 지난 4월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 이후 6개월 만이다. 이번 방문 기간에는 카운트파트인 설리번 보좌관과의 한미 간 양자 현안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9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