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MB정부 불법사찰 점입가경...전모 규명할 것"

"선거 염두에 둔 공작정치라는 야당의 공세는 참으로 허무맹랑한 이야기"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2/19 [12:58]

이낙연 "MB정부 불법사찰 점입가경...전모 규명할 것"

"선거 염두에 둔 공작정치라는 야당의 공세는 참으로 허무맹랑한 이야기"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2/19 [12:58]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이 4·7 재보궐선거를 겨냥한 '공작 정치'라는 국민의힘 주장을 "그것은 마치 해도 달도 선거에 맞춰 뜨고 진다는 이야기와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자고 나면 새로운 사실이 밝혀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MB정부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은 2017년 12월 시민단체가 사찰성 정보 파일의 공개를 요구하며 시작됐다. 국정원이 비공개 처분을 하자 사찰 피해자가 2018년 4월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내 대법원이 지난해 12월 국정원에 정보공개를 확정하는 판결을 내렸다"며 "지금 나온 사찰 정보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공개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도 야당은 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공세라 비난한다"며 "그것은 지난 3년에 걸친 법원의 1·2·3심 과정이 모두 이번 4·7 재보선에 맞춰 진행됐다고 주장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참으로 허무맹랑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사찰은 기본권을 짓밟는 반헌법적 악습이자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국가폭력"이라며 "우리당은 실체가 드러난 MB정부 불법사찰의 전모를 철저히 규명할 것이다. 국회 정보위원회 의결을 통한 불법사찰 문건 열람 등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동원해 진상을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간 간담회와 관련해서는 "방역과 민생경제 회복이 당면 현안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폭넓게 지원 ▲피해 회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두텁게 지원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와 집행이 신속히 이뤄질 것 등 3가지를 4차 재난지원금의 원칙으로 건의할 것임을 설명하면서 "며칠 안에 윤곽이 잡힐 것이다. 당정협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야당은 이번 지급을 선거용이라며 비판한다. 그렇다면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야 옳다는 것인지 그것이야말로 선거용이 아닌지 야당에 되묻고 싶다"며 "특히 야당 지도자께서 100조원 지원을 말씀하신 게 엊그제인데 왜 다른 말씀을 하시는지도 역시 되묻고 싶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검사 선발을 위한 인사위원을 추천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서는 "참으로 집요하고 음습하게 공수처를 방해하고 있다"며 "그러나 공수처에 대한 국민 기대는 날로 커진다. 야당은 이제라도 인사위원을 추천하고 공수처 가동에 협력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