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의원 "국민 64%, 코로나로 교육격차 커졌다고 생각"

원격수업 후 교육격차 '커졌다' 64.4%...그 이유는 '학생·교사 간 소통한계' 35.9%, 가정환경 차이 30.7%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11:01]

이탄희 의원 "국민 64%, 코로나로 교육격차 커졌다고 생각"

원격수업 후 교육격차 '커졌다' 64.4%...그 이유는 '학생·교사 간 소통한계' 35.9%, 가정환경 차이 30.7%

송경 기자 | 입력 : 2021/02/16 [11:01]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우리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교육 격차가 벌어졌다고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월16일 밝혔다.

 

이 의원이 리서치뷰에 의뢰해 2020년 12월 4∼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원격수업으로 학생 간 교육격차가 커졌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커졌다'는 응답이 64.4%나 됐다. '커지지 않았다'는 응답은 1/3 수준인 22.6%였다.

 

교육 격차가 심해진 이유로는 학생·교사 간 소통 한계(35.9%), 가정 환경 차이(30.7%), 학생의 자기주도 학습 능력 차이(20.3%) 등이 꼽혔다.

 

학습 격차를 줄이기 위해 학생들 간에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학급당 학생 수를 감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56.5%가 찬성 의견을 밝혔다. 반대는 33.2%였다.

 

교육과 방역이 가능한 적정 수준의 학급당 학생 수로는 20명 이하를 꼽은 응답자가 61.1%로 가장 많았다. 30명 이하가 17.7%, 10명 이하 15.9%였다.

 

한편 교육 격차에 부모의 소득 수준이 영향을 미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86.0%가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8.8%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