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저층주거지 리모델링' 수평증축 더 넓게 완화

주택신축 어려운 노후 주거지 환경 개선 위해 건축선·건폐율 완화비율 폐지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1:58]

서울시, '저층주거지 리모델링' 수평증축 더 넓게 완화

주택신축 어려운 노후 주거지 환경 개선 위해 건축선·건폐율 완화비율 폐지

송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1:58]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지정지침' '리모델링활성화구역 건축위원회 심의지침' 개정·시행

노후 저층주거지 리모델링 활성화해 리모델링 수요 대응,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속도

 

▲ 서울시가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안에서 수평증축을 할 때 적용되는 건폐율(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과 건축선(건축가능한 경계선) 제한을 완화했다고 1월21일 밝혔다.  © 뉴시스


서울시가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안에서 수평증축을 할 때 적용되는 건폐율(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과 건축선(건축가능한 경계선) 제한을 완화했다고 1월21일 밝혔다. 주택 신축이 어려운 노후 저층주거지의 리모델링을 활성화해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기존에도 '리모델링활성화구역' 내에서는 최대 30%까지 건폐율과 건축선 제한이 완화되는데, 서울시는 여기서 더 나아가 구역 지정 시 30% 한도 규정까지 적용 항목별로 폐지하기로 했다. 개별 인허가 시 계획 및 대지 현황을 충분히 검토 후 현장 여건에 맞게끔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그 비율을 결정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것.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수를 늘리기 위해 지정 절차도 대폭 간소화했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주거환경개선(관리)사업구역 내에 ‘리모델링활성화구역’을 지정하는 경우 사업 관련 법정 위원회에서 통합 논의하도록하고, 기존 시·구 건축위원회 자문절차는 생략하기로 했다.길게는 수개월이 걸리는 절차인 만큼, 보다 신속한 구역 지정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지정 지침'과 '리모델링활성화구역 건축위원회 심의지침'을 개정,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제도는 도시환경의 고밀화 속에서 노후건축물이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각종 제약으로 건축이 어려운 기존 노후건축물의 증축·수선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노후건축물 밀집지역의 물리적 공간을 개선하기 위한 제도다. '건축법'에 따라 2011년 도입된 이후 현재 38개 구역이 지정돼 있다.

 

‘리모델링활성화구역’으로 지정되면 기존 연면적의 30%까지 증축할 수 있고, 건폐율, 건축선, 대지 안의 공지 같은 '건축법' 상 규제가 일부 완화된다.

 

‘리모델링 활성화 구역’ 이란, 허가권자가 리모델링(대수선, 증축, 개축)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지정 공고한 구역을 가리키며 구역 내 리모델링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거쳐 건축법 기준을 완화 적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현장에서 확인된 미비점을 보완해 다양한 리모델링 수요에 대응하고자 한다"고 개정 취지를 설명했다.

 

같은 ‘리모델링활성화구역’이라고 하더라도 어떤 지역은 기존 대지를 더 활용해서 수평증축이 가능하고, 어떤 지역은 조경이나 공지가 더 많이 필요하는 등 상황이 모두 다르지만 '건축법' 적용 완화는 일률적으로(최대 30%) 적용됐다. 각 현장에 최적화된 리모델링이 이뤄지기 어려웠던 이유다.

 

구역지정 절차가 복잡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특히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의 경우 사업별로 법정 위원회도 거치고 리모델링 구역지정을 위한 시·구 건축위원회도 거쳐야 했다. 사실상 비슷한 쟁점을 중복해서 논의하는 구조여서 사업을 지연시키는 요인이 됐다.

 

핵심은 ‘실효성 있는 건축특례’와 ‘빠른 구역지정’이다. 이를 위해 건폐율·건축선 등 건축법 적용 완화비율 대폭 확대, 구역지정 절차 간소화, 구역지정 대상 확대, 세 가지 사항을 개정했다.

 

첫째, 모든 항목에 일률적으로 적용됐던 건축특례를 항목별로 정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특히, 수평증축 리모델링 시에 가장 중요하게 고려되는 건폐율과 건축선의 경우 제한 없이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최종 비율은 개별 인허가시 계획 및 대지 현황을 충분히 검토한 후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결정한다.

 

둘째,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주거환경개선(관리)사업구역은 리모델링활성화구역 지정 절차인 ‘시?구 건축위원회 자문’을 생략한다. 이미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법정 위원회가 있는 만큼, 위원회에서 함께 논의?의제처리하는 방식으로 절차를 재정비했다.

 

서울시는 또한 재건축·재개발 해제구역도 ‘리모델링활성화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침에 새롭게 명시했다. 정비사업이 좌초되면서 자칫 노후 저층주거지가 슬럼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하는 구역에 한해서 리모델링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