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글로벌 항공엔진&우주항공 사업 강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세계최초 롤스로이스 ‘양산 적합성’ 승인자격 획득...인공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인수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4:55]

한화그룹 글로벌 항공엔진&우주항공 사업 강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세계최초 롤스로이스 ‘양산 적합성’ 승인자격 획득...인공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인수

송경 기자 | 입력 : 2021/01/20 [14:55]

업계 최고 수준 품질시스템과 우수 인력 보유 입증…글로벌 항공엔진 ‘톱-티어’ 입지 구촉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 지분 인수 공시…우주항공 사업 강화 위해 발판 다지기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판교R&D센터 전경.  © 사진출처=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시장에서 일류로 도약하고 우주항공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발판을 다져가고 있다. 

 

한화그룹 산하의 항공·방산 부문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대표이사 신현우)는 최근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작사인 영국 롤스로이스(Rolls-Royce)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양산 적합성 자체 검토 및 승인 자격을 획득했다고 1월19일 밝혔다.  

 

영국 롤스로이스사는 1884년 설립된 영국의 항공기 엔진 제작사로 미국의 P&W, GE와 함께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작사로 꼽힌다.

 

이로써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새롭게 개발된 항공엔진 부품이 본격적인 양산 공급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 요구되는 품질수준을 검증하고 승인하는 절차(PPAP, Production Part Approval Process)를 롤스로이스로부터 권한을 위임 받아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파트너사 중 최고 수준인 PPAP 1등급(레벨1)을 받은 데 따른 것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국내 창원사업장은 물론 베트남사업장도 함께 적용된다

 

이에 대해 롤스로이스의 워릭 매튜(Warrick Matthews) 구매총괄 부사장(Chief Procurement Officer)은 “롤스로이스의 중요 파트너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이번 자격 취득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그동안 한화에어로스페이가 보여준 성공적인 납품 성과와 무결점 품질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남형욱 창원사업장장(상무)은 “롤스로이스가 양산 승인 권한을 위임한 것은 전 세계 수백 개 파트너사들 중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초”라며,  “지난 40여년간 쌓아온 제조 노하우와 품질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의 수준의 품질시스템과 우수 인력을 보유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기 엔진 부품은 1400도 이상 고열을 견뎌야 하는 니켈, 티타늄 등 난삭 소재를 정밀 가공해야 하고, 제품에 따라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수준 단위 오차까지 관리해야 하는 등 최첨단 기술력과 품질관리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롤스로이스와 1984년부터 군수엔진 정비사업 및 창정비 등을 시작으로 사업 확대를 거듭해 왔으며, 롤스로이스사의 최첨단 민항기 엔진인 트렌트(Trent)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엔진에 장착되는 케이스류와 모듈 등의 제작을 담당하며 협력을 강화해 왔다. 

 

특히 2018년에 롤스로이스의 최고 파트너상 (Best Supplier Award)을 받은 데 이어 2019년 약 10억달러(한화 약 1조2천억원) 규모의 최첨단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롤스로이스의 전략적인 글로벌 파트너로서 위상을 높였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5년 미국 P&W사와 최신형 항공기 엔진인 GTF엔진 국제공동개발사업(RSP) 계약 체결 이후 미국 GE와 영국의 롤스로이스 등 세계 3대 엔진 메이커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꾸준한 투자를 통해 글로벌 항공엔진 시장에서 ‘톱-티어’(Top-Tier, 일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에 앞서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1월13일 공시해 관련 업계의 주목을 끌었다.

 

쎄트렉아이는 한국 최초의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위성 전문 기업.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했고 위성 본체와 지상 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을 개발·제조하는 기술력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공시를 통해 쎄트렉아이 발행 주식의 20% 수준(약 590억원)을 신주 인수하고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약 30%의 지분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