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직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잘못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민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1:33]

문 대통령 "아직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잘못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민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1/01/18 [11:33]

▲ 문재인 대통령이 연초부터 정가의 화두로 떠오른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 "아직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며 "국민상식 용납 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연초부터 정가의 화두로 떠오른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 "아직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며 "국민상식 용납 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월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 "사면의 문제는 오늘 가장 중요한 질문이 될 것이라고 했기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냥 솔직히 제 생각 말씀드리기로 했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며 분명히 선을 그으면서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이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다"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선 국민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민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서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면서도,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사면 논의가 가능한 만큼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고민해야 될 때가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분의 전임 대통령이 지금 수감돼 있는 이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며 "두 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서 아주 걱정이 많이 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전임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도 많이 있고, 그분들 가운데는 지금 상황에 대해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며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사면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는 사면론을 꺼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아마 더 깊은 고민을 해야될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에 대해서도 대전제는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사면에 공감하지 않는다면 이 사면이 통합의 방안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시 극심한 분열이 있다면 그건 통합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을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