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장 릴레이 인터뷰…5. 이용섭 광주시장

“정책역량 결집해 ‘더 큰 광주시대’ 열겠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1/15 [16:06]

광역단체장 릴레이 인터뷰…5. 이용섭 광주시장

“정책역량 결집해 ‘더 큰 광주시대’ 열겠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1/15 [16:06]

“2021년엔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광주의 시간’ 만들 것”

 

▲ 이용섭 광주시장. 

 

“2021년을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광주의 시간’으로 만들겠습니다.”


취임 4년째를 맞은 이용섭 광주시장의 신축년(辛丑年) 새해맞이 야심 찬 포부다. ‘광주의 도약’을 위해 이 시장이 내건 주된 주문은 혁신과 변화다. 취임 후 줄기차게 외쳐온 목적어를 또 다시 강조했다.


이 시장은 2020년 12월30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2020년에는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만들어 나라의 미래, 글로벌 선도도시로 우뚝 세우는 게 주어진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매일 광주 역사를 쓴다는 각오로 쉼 없이 달려왔다”며 “새해에는 혁신의 씨앗들이 깊게 뿌리 내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열매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혁신은 고통스럽고 저항도 많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민선 7기 2년6개월 동안 혁신과 소통으로 이룬 100대 주요 성과를 바탕으로 2021년엔 15대 주요 정책에 역량을 결집해 ‘더 큰 광주시대’를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유일의 국가 인공지능(AI) 융복합단지와 AI 데이터센터 착공을 비롯 ▲광주형 AI 그린뉴딜 사업 본격화 ▲광주형 일자리 GGM(광주글로벌모터스) 완성차 첫 생산과 경제자유구역청 중심 투자 유치 ▲광주형 공공배달 앱 출시 ▲광주형 평생주택 1만8000호 공급 기반 마련 등 15대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출생축하금과 육아수당 등 최대 580만 원 지급을 비롯해 ▲청년정책 업그레이드 ▲도시철도와 연계한 대중교통시스템 재편 ▲5·18 전국화·세계화 본격화 ▲공항 이전 4자 협의체와 대정부 협력 강화 등도 새해 시정과제에 포함시켰다.


특히, 이 시장은 AI 중심 디지털 뉴딜, 탄소중립의 AI 그린뉴딜, 상생과 안전의 휴먼뉴딜 등 소위 ‘광주형 3대 뉴딜’을 콕 집어 강조한 뒤 “속도감 있게 추진해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자리가 없어서 ‘떠나는 광주’에서 이젠 ‘돌아오는 광주’로, 각종 감염병과 재난재해, 사건사고로부터 안전한 광주, 그래서 아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나는 광주에 산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는 당당한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한 당부도 빠트리지 않았다. 이 시장은 “나눔병상과 국내 첫 코호트 격리, 격리해제전 검사, 무증상 접촉자 의무검사, 해외 입국자 도착 즉시 시설 격리와 전원검사, 고위험직군 시설격리, 의료인 참여 민·관공동대책위 운영 등의 선제적 조치는 정부와 다른 지역의 모범이 됐다”며 “연말연시에도 모임이나 외출, 방역수칙 위반이 없고, 그래서 결국 확진자가 없는 ‘3무(無) 광주’ 만들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기회는 ‘위기의 옷’을 입고 온다는 말이 있다”며 “코로나19 위기는 비대면 디지털 사회를 가속화시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공지능 광주시대’를 열고 있는 우리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끝으로 “응변창신(應變創新)의 자세로 변화에 한 발 앞서 선도적으로 새로운 길을 개척해 2021년을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광주의 시간'으로 만들겠다”며 “시민들께서 지금처럼 변함없이 믿고 그 길에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