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출연 김현수 꿋꿋 인터뷰

“성악소녀 배로나의 강인함 살리고 싶었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1/15 [15:09]

‘펜트하우스’ 출연 김현수 꿋꿋 인터뷰

“성악소녀 배로나의 강인함 살리고 싶었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1/15 [15:09]

▲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유진의 딸 배로나 역을 맡은 배우 김현수.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유진의 딸로 출연한 배우 김현수가 “벌써 시즌 하나가 끝나게 돼서 아쉽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현수는 1월6일 진행된 서면 인터뷰를 통해 “작년 4월부터 모두 고생하며 찍었다. 그래도 시청자들이 더 관심을 가지고 시청해줘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극 중 김현수는 오윤희(유진 분)의 딸 배로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성악에 남다른 재능을 가졌지만 어려운 가정형편에 헤라팰리스 아이들에게 무시와 괴롭힘을 당하면서도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맞선다. 천서진(김소연 분)과 엄마 오윤희의 지독한 악연으로 각종 방해를 받고, 천서진의 딸 하은별(최예빈 분)과 라이벌 관계로 앙숙이 된다.


김현수는 ‘배로나’ 캐릭터를 그리며 강인함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배로나는 자신의 꿈에 대한 열망이 강하고 그 꿈을 위해 고난을 꿋꿋이 헤쳐나간다. 그런 배로나의 강인함이 잘 드러나길 바랐다.”


“실제 나와는 조금 다른 캐릭터라서 촬영 전에 걱정했는데, 배로나는 아직 사춘기 소녀이고, 성악을 향한 열정이 남다른 아이라는 부분에 집중하려고 했다.”


드라마 속 모녀로 호흡을 맞춘 유진에게는 고마움을 전했다. 김현수는 “엄마인 유진 선배님과 가장 많이 촬영했는데 선배님이 먼저 다가오고 촬영장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어줘서 감사했다”며 “그 덕분에 모녀 케미가 잘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한 다른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비록 드라마에서는 다들 (사이가) 나쁘지만 실제로는 정말 좋은 분들이라 촬영은 즐겁게 하고 있다”며 “석훈 오빠와도 그 나이대 학생들만의 풋풋한 설렘을 연기하며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김현수가 연기한 배로나와 극 중 주석훈의 러브라인은 설렘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주석훈은 주단태(엄기준 분)와 심수련(이지아 분)의 아들로 배우 김영대가 맡았다.


김현수는 “사실 석훈과의 신이 많지 않고 다른 장면에 비해 임팩트가 크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줘서 놀랍고 감사했다”며 “특히 미방송분까지 들어간 편집영상이 유튜브 조회 수가 엄청 높더라. 앞으로도 로나와 석훈이 많을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펜트하우스>는 지난 1월5일 최종회로 시즌1을 마치고 올 상반기에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다. 앞서 제작진과 배우들은 시즌2에서 더 강렬한 이야기와 반전을 예고했다.


김현수는 “시즌1과는 또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시즌이 거듭될수록 배로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지난 2011년 영화 <도가니>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신세경 어린 시절,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 어린 시절 등 아역으로 눈도장을 찍었고 드라마 <조선총잡이> <솔로몬의 위증>, 영화 <굿바이 싱글> <지금 만나러 갑니다> <검객> 등에 출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