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문제 해결"

이메일 신년사 통해 “도전과 패기, 새로운 기업가 정신 기초로 힘과 마음 모아보자”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5:28]

SK 최태원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문제 해결"

이메일 신년사 통해 “도전과 패기, 새로운 기업가 정신 기초로 힘과 마음 모아보자”

송경 기자 | 입력 : 2021/01/04 [15:28]

▲ 최태원 SK그룹 회장. 


"2021년엔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 노력하는 기업가 정신 필요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월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신년 인사를 통해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와 공감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SK그룹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매년 열던 대면 신년회를 취소하고, 그 예산을 결식 취약계층 지원에 보태기로 했다고 1월1일 전했다.

 

최 회장은 이메일 신년사를 통해 먼저 지난 한 해 어려운 환경에서 최선을 다한 구성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은 “SK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 잘해서가 아니라 사회가 허락한 기회와 응원 덕분”이라면서 “기업이 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는 일에는 서툴고 부족했고 이런 반성으로부터 기업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특히, “기후 변화나 팬데믹 같은 대재난은 사회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리고 이로 인한 사회 문제로부터 기업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전제한 뒤,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업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SK 역량과 자산을 활용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보자"고 구성원들에게 제안하면서, SK그룹이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해 15년간 진행해 온 ‘행복도시락’ 사업을 언급했다. 현재 코로나로 전국의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행복도시락’을 활용해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할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다.

 

최 회장은 끝으로 올해 역시 녹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어려운 여건들이 우리의 행복추구를 저해하지 못하도록 창의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도전과 패기,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기초로 힘과 마음을 모아보자”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