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추천위 첫 회의…무슨 얘기 오갔나?

박병석 국회의장 "공수처장 후보 조속히 추천하길"..."뒤늦게 출발한 만큼 진정성 가지고 성실하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10/30 [12:24]

공수처장 추천위 첫 회의…무슨 얘기 오갔나?

박병석 국회의장 "공수처장 후보 조속히 추천하길"..."뒤늦게 출발한 만큼 진정성 가지고 성실하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10/30 [12:24]

▲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위촉식에서 이헌(왼쪽 첫번째부터), 임정혁 변호사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병석 국회의장은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들에게 공수처장 후보를 조속히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첫 회의에서 "뒤늦은 출발이다. 법정시한을 100여일 넘겨서 뒤늦게 출발한 만큼 좀 더 진정성을 가지고 성실하게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새로 추천되는 공수처장은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 부정부패 척결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반드시 실행할 수 있는 분으로 추천해주실 거로 믿는다"라며 "추천위원께서 정치적 견해를 배제하고 법의 정신과 국민의 열망에 부응할 분을 추천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장은 "건설적인 논의의 장을 통해서 충분히 토론하되, 국민들 받아들일 수 있는, 눈높이에 맞는 후보를 될 수 있는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추천해주길 기대한다"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국회는 오늘부터 법제실, 의사국을 비롯한 유관부서로 구성되는 실무지원단을 발족해서 추천위원의 활동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당연직 위원과 여야 추천 위원 등 총 7명이 모두 참석했다. 당연직 위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이다. 여당 추천 위원은 김종철 연세대 교수, 박경준 변호사다. 야당 추천위원은 이헌 변호사와 임정혁 변호사다.

 

추천위는 이날 위원장을 선출한다. 추천위는 7명의 위원 중 6명 이상이 찬성하는 후보자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은 이 중 1명을 지명해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