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 형이 당신들 의사냐고 화낼 것”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10/23 [14:59]

“테스 형이 당신들 의사냐고 화낼 것”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10/23 [14:59]

정청래, 의사국시 재응시와 관련 “히포크라테스 선서 읽어보고 반성하시라”

 


“‘테스 형’이 화낸다.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다시 한 번 읽어보고 반성하라.”


10월20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남대학교·전북대학교·제주대학교·전남대병원·전북대병원·제주대병원에 대한 2020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 가수 나훈아의 <테스 형>을 빗댄 히포크라테스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의사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 3개 국립대학 병원장들에게 “<테스 형>을 알고 있느냐. 최근 유행하는 가수 나훈아씨의 노래다”라며 질의를 시작했다.


<테스 형>은 소크라테스를 형이라고 부르며 인생을 이야기하는 나훈아씨의 신곡이다.


정 의원은 “또 다른 ‘테스 형’ 히포크라테스는 소크라테스와 비슷한 시기에 살았다. ‘테스 형’에게 요즘 의사들 왜 이렇게 이기적이냐고 물어보면 ‘의사 자격이 없다. 당신들이 의사냐’는 답변을 내놓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대한민국에는 훌륭한 의사가 있다. 고 이태섭 신부, 한국의 슈바이처 고 장기려 박사 같은 분”이라며 “의사들은 노동 3권이 없다. (지난번 상황에 대해) 진료거부 사태다. 집단적 이기적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공의대를 만들자고 하는 것은 지방 국립대 병원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역 환자들에게 필요한 분야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시를 두 번이나 거부했다. 그럼에도 사과하며 국시를 다시 보게 해달라고 하고 있다. 수능시험은 1분만 늦어도 시험을 치르지 못한다. 1년을 기다려야 한다. 의대생들에게만 특혜를 달라고 하는 것이냐. 국가기관이 불법을 저지르라고 하는 것이냐. ‘테스 형’이 화낸다”며 호통쳤다.


정 의원은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다시 한 번 읽어보고 반성하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