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조작증거 확보한 특조위, ‘세월호 특검’ 요청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9/25 [16:03]

CCTV 조작증거 확보한 특조위, ‘세월호 특검’ 요청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9/25 [16:03]

▲ 9월7일 4·16연대, 청와대 1인 시위 시민행동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이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세월호 진상규명 약속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세월호 선내 폐쇄회로(CC)TV 영상녹화장치(DVR) 관련 조작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를 요청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조위는 9월22일 “세월호 CCTV 영상 조작 의혹을 조사한 결과, 참사 당시 법원에 제출된 복원 영상 파일이 조작된 것을 확인했다”며 “DVR 본체 수거 과정 조작에 대한 증거도 추가 확보해 국회에 특검 임명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먼저 특조위는 법원 제출 CCTV와 관련해 조작 흔적이 있다는 주장에 대한 특검을 요구할 계획이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에 제출된 영상파일 분석 결과 1만8353곳에서 주변부와 동일 섹터가 식별됐다는 것이 특조위 주장이다.


특조위는 주변 데이터가 복사 후 덮어쓰기 되면서 영상 재생 시 오류가 발생하는데, 덮어쓰기가 사용된 데이터와 에러 발생 데이터 사이에 임의의 규칙성이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특조위는 “덮어쓰기 된 데이터는 동영상 파일임에도 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누구든 식별이 가능하다”며 “그 외 법원 제출 자료를 포함한 참사 당시 CCTV 복원 데이터 전반에서 조작 흔적이 식별된다”고 주장했다.


특조위는 또 DVR 본체 수거 과정에 조작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한 특검도 요구할 계획이다. 특조위는 해군이 사전에 DVR을 수거한 뒤 수거 상황을 연출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특조위는 “검찰 특수단에 DVR 수거 과정 조작 정황 관련 증거와 단서들을 별도 제공했으나 현재까지 뚜렷한 진척 사항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특검 필요성을 강조했다.


DVR 수거 과정 조작 의혹은 앞서 특조위가 지난해 3월29일 검찰 수사를 의뢰, 같은 해 11월7일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사건을 맡아 들여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특조위는 세월호 DVR이 당초 설치 장소에서 1m 넘게 떨어진 곳 있었고, 노출된 DVR 고무패킹이 원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 등을 지적하고 있다.


특조위는 “2014년 5월9일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경 현장지휘본부 문서 정리 현황 중 DVR 인양 후 인수인계 내역 공문서 제목이 있다”며 “DVR 수거 과정이 허위로 조작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