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적극 뒷받침"

이 장관, 8월31일 조계사 찾아 조계종 총무원장 접견...남북관계 개선 위한 불교계 역할 요청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9/01 [14:51]

이인영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적극 뒷받침"

이 장관, 8월31일 조계사 찾아 조계종 총무원장 접견...남북관계 개선 위한 불교계 역할 요청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9/01 [14:51]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8월31일 불교계가 북측과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를 추진한다면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만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불교계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이 장관은 "아직 남북관계가 막혀 있어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찾아 왔다"며 "불교계에서 남북이 하나의 생명체로서 대화도 다시 시작하고, 깊은 화해를 통해 평화의 시대로 같이 나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시고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행 스님은 "국민들이 많은 기대와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책임도 무거울 것 같다"며 "마음을 내려놓고 차분하게 시간을 가지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원행 스님은 이어 "지난해 새해맞이 공동행사를 금강산에서 할 때 강수린 조불련(조선불교도연맹) 회장과 신계사가 복원된 것을 확인했다"며 "템플스테이 체험관 건립 등을 북한과 협의했는데 현재 잘 진행되고 있지 않다. 통일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 장관은 "이 사업은 우리 민족이 가야할 한반도 평화의 길과 다르지 않고 통일부가 재개해야 할 금강산 사업과 같은 궤도상에 있다"며 "당국간 사업보다 먼저 불교 쪽에서 진행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추진 시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답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1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