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대표이사 어디 사나?

잘나가는 CEO 3명 중 1명 강남3구 거주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15:25]

500대 기업 대표이사 어디 사나?

잘나가는 CEO 3명 중 1명 강남3구 거주

송경 기자 | 입력 : 2020/08/14 [15:25]

'마용성' 사는 대표이사 더하면 50%…반포동·방배동·서초동 1~3위

 

▲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의 3분의 1 이상이 서울 강남, 서초, 송파 등 강남 3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pixabay>

 

최근 청와대 비서진의 사표 논란으로 또다시 강남 집값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의 3분의 1 이상이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5월12일 기업평가 전문 사이트 <CEO스코어>가 8월5일 기준 500대 기업 대표이사 664명(오너일가 111명, 전문경영인 553명)의 거주지역을 조사한 결과 확인됐다. 조사 결과 500대 기업 대표이사들은 △서울 460명(69.3%) △경기·인천 132명(19.9%) △기타 국내지역 65명(9.8%) △해외 7명(1.1%)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서울 강남구가 108명(16.3%)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98명(14.8%) △용산구 65명(9.8%) △분당구 46명(6.9%) △송파구 28명(4.2%) 순이었다.


이어 종로구 16명(2.4%), 마포구·영등포구 각 15명(각 2.3%), 양천구 14명(2.1%), 성동구·성북구·용인 수지구 각 13명(각 2.0%) 등으로 뒤를 이었다.


동별로는 반포동(31명·4.7%), 방배동·서초동(각 27명·4.1%) 등 서초구 3개 동에 밀집해 있었다. 이어 용산구 한남동(25명·3.8%), 강남구 도곡동(24명·3.6%), 강남구 대치동(18명·2.7%), 강남구 청담동(16명·2.4%), 강남구 논현동(13명·2.0%), 송파구 잠실동(13명·2.0%), 용산구 한강로동(12명·1.8%), 서초구 잠원동(10명·1.5%) 등에 10명 이상 거주 중이다.


오너일가의 경우 한남동(14명)과 청담동(11명), 성북동(9명) 등 전통의 부촌에, 전문경영인은 반포동·방배동(각 24명), 서초동·도곡동(각 20명), 대치동(16명) 등에 많이 분포했다.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지역별 대표이사 거주지 변동도 눈에 띈다. 용산구의 경우 작년 3월 말 54명의 대표이사가 거주했지만 올해 65명으로 11명이 늘었고, 서초구도 88명에서 98명으로 10명 증가했다.


‘마용성’으로 묶이는 마포구(15명)와 성동구(13명)도 각각 6명, 4명 늘어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동작구와 해운대구도 4명씩 증가했다. ‘마용성’과 ‘강남3구’를 포함한 6개 구에 거주하는 대표이사만 327명으로,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9.2%를 차지했다.


반대로 송파구는 34명에서 28명으로 6명 줄었고 분당구도 51명에서 46명으로 5명 줄어 감소인원 1, 2위에 올랐다.


한편 대표이사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는 도곡동 타워팰리스아파트로 총 13명(2.0%)이었고, 반포자이아파트(10명·1.5%)도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어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8명(1.2%), 대치동 한보미도맨션·도곡동 도곡렉슬아파트·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각 6명(각 0.9%), 반포동 반포아파트·서초동 아크로비스타·한남동 나인원한남 각 5명(각 0.8%) 등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