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LGU+,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 위해 가속페달 밟는다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7:36]

SKT·KT·LGU+,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 위해 가속페달 밟는다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07/24 [17:36]

SKT·KT·LGU+,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5G’ 전국 지하철 구축 ‘속도’

지하철 수도권 2·9호선, 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 5G 개통

코로나19 어려움에도 5G 인프라 확대·기술 고도화·서비스 개발에 총력

 

▲ SKT, KT, LGU+ 통신3사가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을 위해 가속페달을 밟는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G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5G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이래 광주, 대구, 대전, 부산까지 비수도권 노선에서의 5G 설비 개통을 마쳐 광주 1개 노선, 대구 2개 노선, 대전 1개 노선, 부산 4개 전 노선까지 개통됐다.

 

서울 ‘시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는 수도권 9호선 전 노선 역시 개통이 완료됐으며, 2호선의 경우 석면·내진 보강 등 공사가 진행되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8월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내년 중반기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지하철 내 5G망을 구축할 때 어두운 터널 내 광케이블, 전원설비 등 5G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한 고난이도의 사전 작업이 수반되며, 안전 문제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5G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5G 주파수 특성상 LTE 대비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해 총 지하철 레인 기준으로 평균 150~200m 간격으로 더욱 촘촘하게 설치해야 해 공사시간이 길 수밖에 없는데 실제로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2~3시간 정도다.

 

특히 통신사 엔지니어들이 하나의 지하철 역과 다음 역 구간까지 5G 기지국 공사를 마치려면 평균 12~18회 이상 지하철 레인이 깔려 있는 터널로 내려가야 하고, 깊이만 평균 19.3m정도고 가장 깊은 곳은 55m에 달한다. 또한 설치할 5G 중계기, 장비 등을 들고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과기정통부·서울교통공사·서울시 등 정부 및 지자체 등의 적극적 협조하에 SKT·KT·LGU+는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누어 5G 기반 시설을 공동으로 구축하는 등 노력 중이다.

 

5G 공동 구축 시 주관사는 공사 인허가 협의 및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 설비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전담하고, 주관사가 기반 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5G는 데이터 댐에 모인 수많은 데이터가 다양한 서비스 창출로 연계되기 위한 ‘데이터 고속도로’로서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다.

 

올해도 SKT·KT·LGU+는 코로나 19 어려움 속에서 5G 인프라를 늘리기 위해 5G 조기 투자 노력과 함께 유동인구 밀집지역, 주요 고속도로, 공항, 빌딩 등 5G 인프라를 확대 중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5G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기술 고도화, 혁신적인 5G 서비스 개발 등에 집중해 경제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