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슨’ 품은 SK(주), 소재 기업 변신 박차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1:58]

‘왓슨’ 품은 SK(주), 소재 기업 변신 박차

송경 기자 | 입력 : 2020/07/24 [11:58]

전기차 배터리 필수부품인 동박 제조회사 ‘왓슨’에 1000억 투자
전기차 배터리 핵심부품 사업 강화 등 포트폴리오 새판 짜기 돌입

 

▲ SK는 전기차 배터리 필수부품인 동박을 제조하는 중국 왓슨사에 약 1000억 원을 추가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월17일 밝혔다.  

 

투자형 지주회사 SK주식회사가 ‘소재 기업’으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주식회사(대표이사 사장 장동현)가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에 대한 추가 투자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핵심부품 사업을 강화하는 등 포트폴리오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


SK는 전기차 배터리 필수부품인 동박(Copper Foil)을 제조하는 중국 왓슨(Wason)사에 약 1000억 원을 추가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월17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약 27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 후 약 1년 만에 두 번째 투자 집행에 들어간 것. 고성장하는 동박 시장에 대한 선제적 투자 차원에서 내려진 결정이다.


왓슨은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로서, SK가 지난해 투자한 이후 경쟁사 인수와 공장 신설 등을 통해 공격적으로 생산능력을 확장하고 있다. 왓슨의 7월 현재 전지용 동박 생산규모는 연간 4만 톤으로 글로벌 메이저 동박 제조사 중 가장 큰 규모를 갖추었으며, 2025년에는 14만 톤까지 키운다는 계획이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 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배터리를 구성하는 4대 핵심소재 중 음극 소재로 쓰이며, 향후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박 제조는 얇고, 넓고, 균일한 표면의 구리 호일을 길게 만드는 것이 핵심기술로 고도의 공정제어 기술과 우수한 설비 경쟁력이 필요한 산업이다. 글로벌 완성차의 높은 요구 조건에 맞춰 고품질의 동박을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은 전 세계에서 6곳에 불과하며, 왓슨은 향후 IPO도 검토하고 있어 무궁무진한 성장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우수한 기술력과 원가경쟁력까지 보유한 왓슨은 글로벌 메이저 배터리 제조사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고객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으며, 발빠른 생산성 개선으로 고성장하고 있다. 2019년 왓슨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177억 원과 781억 원이며, 상각전 영업이익(EBITDA)은 100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무려 32%나 증가했다.


전기차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세와 함께 동박 시장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측되면서 왓슨의 향후 성장세는 더욱 가파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CATL을 포함한 글로벌 배터리 제조사의 현재 동박 수요는 14만 톤 정도이나, 2025년에는 75만 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급격한 수요 증대로 향후 동박 공급부족 심화에 따른 고품질 동박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 관계자는 “SK는 전기차 관련 부품·소재 사업을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으며, 왓슨이 높은 성장을 하면서 SK의 투자 선구안이 다시 한 번 입증되고 있다”며 “선제적 추가 투자로 기업가치 증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