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버티던 포스코, ‘악…’ 사상 첫 분기 적자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1:53]

잘 버티던 포스코, ‘악…’ 사상 첫 분기 적자

송경 기자 | 입력 : 2020/07/24 [11:53]

그룹 본업인 철강부문 판매량·가격 하락해 영업이익 -1085억
연결기준으로는 영업이익 1677억 흑자…3분기에는 개선될 듯

 

▲ 잘 버티던 포스코가 코로나19발(發) 충격을 이겨내지 못하고 사상 첫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잘 버티던 포스코가 코로나19발(發) 충격을 이겨내지 못하고 사상 첫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와 철강석값 고공행진 등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포스코는 7월21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3조7216억 원, 영업이익 1677억 원, 순이익 104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산업 부진 및 시황악화로 본업인 철강 부문에서는 판매량과 판매가격이 하락했다. 글로벌 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판매 호조,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터미널사업 확장 등 핵심산업에 대한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보이며 철강부문의 부진을 만회했다.


대부분의 글로벌 철강사가 적자를 기록한 1분기에도 포스코는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2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 본격화로, 별도기준 매출액은 5조8848억 원, 영업이익은 -1085억 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66억 원이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 줄어들었고 당기순이익은 99.8% 감소했다.


포스코가 이렇듯 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별도기준 실적을 집계한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로 올해 1분기 대비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각각 127만 톤, 87만 톤, 판매량은 85만 톤 감소했으나 전분기에 이어 유연생산판매 체제를 운영하며 출선비와 철스크랩 양을 조절하는 등 감산 영향을 최소화했다.


포스코는 제품, 원료 등 전사적 재고 감축과 비용절감을 추진한 결과 별도기준 자금시재는 전분기 대비 3411억 원 증가한 12조645억 원을, 부채비율 역시 전분기 대비 1.4% 포인트 감소한 26.9% 기록했다. 연결기준으로도 자금시재가 전분기 대비 1조 5621억 원 증가한 16조 9133억 원을,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0.7% 포인트 감소한 72.8%를 기록하며 재무구조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우수한 재무건전성에 힘입어 포스코는 글로벌 철강사 중 최고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적하락이 불가피했지만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전사 차원의 원가절감 활동인 ‘코스트 이노베이션(Cost Innovation) 2020’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누계 원가절감액은 1752억 원이다.


아울러 원가절감과 생산성·품질 향상을 위해 글로벌 철강업계에서 선도적으로 구축한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를 개별 공정 단위의 최적화에서 전후 공정간 관통형 스마트팩토리로 한단계 수준을 높여 경쟁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자동차강판용 기가스틸 및 태양광 구조물용 PosMAC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Sales-Mix 최적화와 중국 등 수요 회복 지역으로의 수출 강화로 수익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포스코는 철강 판매가 당초 예상보다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실적은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룹 차원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 트레이딩 확대 및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본격 가동, 포스코건설의 송도국제업무단지 프로젝트 정상화, 포스코에너지의 LNG터미널 부대사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소재 투자 지속과 제철공장 부산물 활용 과산화수소 합작사업 등으로 미래 수익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