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국 대선 전 북미회담 추진 필요"

11월 미국 대선 이전 북미 정상회담 추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 표명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7/01 [15:37]

문 대통령 "미국 대선 전 북미회담 추진 필요"

11월 미국 대선 이전 북미 정상회담 추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 표명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7/01 [15:37]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6월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회동하는 모습.   © 사진출처=노동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이 바라기로는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 북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반도 운전자론이 재가동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유럽연합(EU)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한 뒤 "EU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역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가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1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함께 화상 회의 형태로 한·EU 정상회담을 가졌다. 

 

미셸 상임의장은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정착을 위한 일련의 외교적 과정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EU는 이에 대한 지지와 북미 대화 재개 중요성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북미가 마주 앉아야 한다'고 말한 것은 북미 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이 같은 문 대통령의 구상은 미국 측에도 전달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동연락사무소 폭발 이후에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하게 소통했고,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생각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이 됐고, 미국 측도 (북미 정상 만남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현재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후부터 한미 물밑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에 문 대통령의 의지가 전달된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외교적 사안에 대해서는 진행됐던 사안을 세세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발 이후"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문 대통령의 의지에 공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히 소통하고 있고, 저희 의사를 전달했고, 그 부분에 공감하고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같은 입장을 반복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의지가 북측에도 전달됐느냐'는 질문에 "대부분 외교안보 사안이라 (답변에) 한계가 있다"며 추가 언급을 아꼈다. 

 

북미 정상회담 재개를 위한 앞으로의 문 대통령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경색돼 있고 매듭이 풀리지 않고 있는 것이 북미 간 대화"라며 "북미 회담을 통해서 결국은 핵 문제도 해결될 것이고 대북 제재 문제도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첫 디딤돌"이라며 "첫발은 북미회담이기 때문에 북미회담에 대해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그동안 (남북 대화)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고 말한 부분이 결국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북미 관계와 별도로 남북 관계 진전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끝내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문 대통령은 다시 '북미 대화 우선'으로 방향타를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결국 한반도 문제의 쟁점인 '대북 제재 해제'는 북미 정상만이 풀 수 있다는 인식에서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올해 초 신년사에서 북미 관계 진전과 별도로 남북 관계 진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상충되는 측면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남북 대화를 해왔고 결국은 북한과 미국 사이 대화를 통해 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킨다는 큰 그림은 남북 대화와 별개로 움직인다고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밝혀왔던 부분이고, 큰 틀안에서 움직이고 있다"면서도 다만 "관점은 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과 관련해서는 "방한 여부에 대해서는 외교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가 미국 대선 전 또 다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작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언론 보도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런 보도가 있다는 정도의 생각"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북미 정상회담 재추진이 한미 워킹그룹 의제로 오를 수 있느냐를 묻는 질문에는 "워킹그룹은 워킹그룹의 역할이 있다"며 그 가능성을 일축했다. 

 

한편 전날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도 호소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