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윤석열 저격?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불가피하다”

고가혜(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15:13]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윤석열 저격?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불가피하다”

고가혜(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6/19 [15:13]

“감찰부 수사 전환 가능…정치 쟁점화 피하려면 결과 예단 말아야”

 

▲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재판 당시 검찰이 증인들에게 허위 사실을 증언하도록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냈다.


한 부장은 6월13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검 감찰부는 징계 감사 외에도 수사권을 가지고 있어 검찰청 공무원의 비위 조사 중 범죄혐의가 인정될 경우 수사로 전환해 각종 영장청구, 공소제기를 할 수 있다”며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은 이미 사회적 이목을 끄는 사건이 돼 진상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 부장은 이어 “사건이 정치 쟁점화돼 진상 규명이 지연, 표류하지 않으려면, 관계부서는 사건의 과정(방법)과 결과(처리방향)를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며 “사건의 결과를 예단하지 말고 오로지 사건의 과정에 초점을 맞춰 논의하고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부장이 내놓은 사건의 결과(처리방향)는 재심, 제도개선(인권침해 수사 예방 및 통제방안, 인권부와 감찰부의 관계, 대검 감찰부의 독립성 보장방안 포함), 징계(신분조치 포함), 형사입건, 혐의 없음 등이다.


한 부장은 “사건의 과정(방법)은 사안 진상 규명 의지와 능력을 가진 단수 또는 복수의 주체가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조사결과를 정확하게 내놓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공직자는 국민 누구라도 억울함이 없도록 해야 하고 민의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며 “감찰부장으로서 담당·처리 중인 채널A 사건, 한명숙 전 총리 민원 사건과 관련한 여러 사실과 기록들이 모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 부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도 언급하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두 분 모두 이 사건들을 사심없이 바라보고 있음을 믿고 싶다”고도 했다.


아울러 “검찰이 ‘그들의 검찰’이 아니라 ‘국민의 검찰’로 새로 나야 할 때가 밀물처럼 다가오는 것 같다”며 “일선에서 만나게 되는 겸손하고 정직한 검사들이, 소신껏 품위 당당하게 일해 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는 때가 오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염원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