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명희 형량 더 높인 내막

“상습폭행 더 있어 새로운 공소사실 추가”

고가혜(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0:48]

검찰, 이명희 형량 더 높인 내막

“상습폭행 더 있어 새로운 공소사실 추가”

고가혜(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6/12 [10:48]

경비원·운전기사 상습 폭행·폭언 혐의로 징역 2년6개월 구형
징역 2년 구형 후 공소장 변경신청 “추가 공소사실도 있어”

 

▲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6월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뉴시스> 

 

경비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행 및 폭언을 한 혐의를 받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71) 전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검찰이 새로운 공소사실을 추가해 더 높은 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부장판사 권성수·김선희·임정엽) 심리로 6월9일 진행된 이 전 이사장의 상습특수상해 등 혐의 5차 공판에서 “(이 전 사장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구형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구형한 징역 2년보다 6개월 더 높은 형이다.


검찰은 “추가 고소인은 이 전 이사장의 서울 구기동 자택에서 관리소장으로 일한 지난 2012년부터 2018년 사이 이 전 이사장으로부터 특수폭행·상해 등을 입었다며 고소장을 작성했다”며 당시 현장 사진과 피해자 진술 일부 등을 법정에 현출했다.


검찰은 이어 “이 전 이사장은 생계 문제로 그만둘 수 없는 자택 관리소장에 대해 24회에 걸쳐 화분·가위 등을 이용해 폭행했다”며 “최초 공소사실만으로 폭력성이 충분히 인정되지만 추가 공소사실까지 보면 상습 범행이 더욱 명확하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월7일 변론을 종결하고 이 전 사장에 대해 징역 2년을 구형했으나, 이후 공소장 변경과 변론재개를 신청했다. 이에 법원은 지난 5월6일로 예정돼 있던 선고를 미루고 이날 추가 기일을 지정한 바 있다.


이 전 사장은 지난 결심공판 당시 최후진술에서 “내일(4월8일)은 저희 남편 사망 1주기가 되는 날”이라며 “조사가 시작되고부터 저는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회장님이 돌아가신 후 잠도 못 자고 걱정에 빨리 죽어버리고 싶은 나쁜 생각도 했다”고 울먹인 바 있다.


이 전 이사장은 2011년 11월~2017년 4월 경비원과 운전기사 등 직원 9명을 상대로 총 22회에 걸쳐 상습 폭행 및 폭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결과 이 전 이사장은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 현장에서 조경 설계업자를 폭행하고 공사 자재를 발로 차는 등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전 이사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출입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향해 조경용 가위를 던진 혐의도 있다.


한편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인 6명을 대한항공 직원인 것처럼 초청해 가사도우미로 불법 고용한 혐의로 1·2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고, 상고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