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청년청 신설'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23개 부처에 흩어진 청년정책 통합하는 '청년청 신설' 위해 정부조직법 개정 내용 담아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11:35]

홍문표 의원, '청년청 신설'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23개 부처에 흩어진 청년정책 통합하는 '청년청 신설' 위해 정부조직법 개정 내용 담아

송경 기자 | 입력 : 2020/06/05 [11:35]

▲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미래통합당이 청년 친화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청년청 신설을 골자로 하는 정보조직법 개정안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발의해 주목을 끌고 있다.

 

 

홍 의원의 청년청 신설을 위한 개정안은 중구난방으로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을 하나로 모아 체계적으로 청년정책을 실행하는 것을 골자로 삼고 있다.

 

 

홍 의원은 20대 국회 막바지인 지난 52630여 개 국내 주요 청년단체장들과 함께 청년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할 만큼 청년청 신설에 공을 들이고 있다.

 

 

홍 의원은 21대 첫 대표입법으로 청년청 신설이라는 화두를 던지고 공부하는 국회, 정책으로 승부하는 정치를 이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번에 개정 발의된 정부조직법은 23개 부처에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을 통합·일원화여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 소속으로 청년청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청년에게 가장 시급한 일자리 문제 및 청년 교육과 인재양성 등 청년문제 전반을 담당하는 청년청 신설을 통해 일원화된 청년조직을 만드는 것으로 뼈대로 삼고 있는 것.

 

홍 의원은 1호 법안 입법 배경에 대해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희망인 청년이 일자리가 없어 청년백수가 되는 세상, 4명 중 1명이 실업자 신세이며, 사회에 나와도 비정규직과 돈에 찌들려 꿈과 희망까지 포기하는 포기청년시대에 살아가고 있다이러한 청년을 보호·육성하고 청년들이 당당히 자립해 꿈과 희망을 이룰 수 있도록 청년청신설 법안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어 청년청 신설 조직은 청장 1명과 차장 1명을 두되, 청장은 정무직으로 하고, 차장은 고위 공무원단에 속하는 일반직공무원으로 정하되, 청장은 40, 차장은 30대에서 임명 될 수 있도록 하여 청년청 이라는 상징성에 의미를 두고 인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문재인 정부 들어 23개 부처에서 113개 청년정책 사업에 최근 3년간 38조 원을 투입하고 있으나 부처 간 중복된 사업과 비효율적인 정책집행으로 인해 청년정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청년청은 청년들에게 체계적인 정책지원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기능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첫째주 주간현대 11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