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항암신약 '오락솔' 우수 효과 확인

임상2상 중간결과 ASCO 공개 “오락솔 복용한 혈관육종 환자 27.3% 완전 관해”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1:23]

한미약품 항암신약 '오락솔' 우수 효과 확인

임상2상 중간결과 ASCO 공개 “오락솔 복용한 혈관육종 환자 27.3% 완전 관해”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0/06/01 [11:23]

▲ 한미약품 본사 전경.  


한미약품이 또 한 번의 신약 관련 낭보를 터뜨렸다.

 

한미약품이 개발해 미국의 바이오 제약기업 아테넥스사에 라이선스 아웃(License Out, 기술이나 지적재산권이 들어간 상품의 생산과 판매를 다른 회사에 허락해주는 것)을 한 경구용(먹는) 항암신약 ‘오락솔’의 우수 효과를 확인한 임상 2상 중간결과가 ASCO(미국임상종양학회) Virtual Scientific Program에서 공개됐다고 6월1일 밝혔다.

 

올해 ASCO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5월29일부터 31일(현지기준)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포스터 발표된 오락솔 임상연구는 오락솔의 약효와 안전성 및 내약성을 평가하는 오픈라벨 임상 2상으로, 절제 불가능한 피부 혈관육종 노인 환자에서 완전 관해 사례 등 고무적인 약효와 내약성이 확인됐다.

 

발표에 따르면, 이번 임상의 등록환자 26명 중 평가 가능한 환자 22명(나이 중간값 75세) 모두에서 임상적 효과(CR+PR+SD)가 나타났다. 22명 모두 종양 크기가 축소됐으며 완전 관해(CR) 27.3%(6명). 부분 관해(PR) 22.7%(5명), 안정 병변(SD) 50%(11명)이었다. 이 임상 2상 중간결과는 31일 진행된 Sarcoma Highlight Session에서도 발표됐다.

 

아테넥스 존슨 라우(Johnson Lau) CEO는 “피부 혈관육종의 공격적 성향 및 입증된 치료제가 없는 점을 고려할 때, 현재까지 확인된 오락솔의 효과는 매우 고무적이며 고령 환자에서도 내약성이 우수하다”면서 “앞으로 연구를 지속 진행해 최적의 혈관육종 치료제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루돌프 콴(Rudolf Kwan) 아테넥스 CMO(Chief Medical Officer)는 “이번 임상 중간 결과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 대상 임상 3상 연구에서 밝혀진 오락솔의 임상적 유용성을 뒷받침하는 추가적인 근거”라고 말했다.

 

오락솔은 기존 정맥 주사용 항암제 '파클리탁셀'을 먹는 방식으로 바꾼 신약으로,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 '오라스커버리'가 적용됐다.

 

오락솔에는 주사용 항암제를 경구용으로 전환하는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 ‘오라스커버리(ORASCOVERY)’가 적용됐다. 오락솔은 2011년 아테넥스에 '라이선스 아웃'됐으며, 2018년 미국 FDA로부터 혈관육종 치료 희귀의약품, 2019년 유럽 EMA로부터 연조직육종 치료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5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