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어떤 수술도 시술도 없었다"

"올해 김정은 공개활동 17회로 역대 최저...내부 전열 재정비 & 코로나19 상황 겹쳤기 때문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5/06 [14:07]

국정원 "김정은 어떤 수술도 시술도 없었다"

"올해 김정은 공개활동 17회로 역대 최저...내부 전열 재정비 & 코로나19 상황 겹쳤기 때문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5/06 [14:07]

▲ 북한 조선중앙TV가 5월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순천에 있는 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개활동을 하지 않는 중에도 정상적인 국정운영을 해왔다고 6일 국가정보원은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은 국정원 보고내용을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올해 김 위원장 공개활동 횟수가 총 17차례로 예년 동기 평균 50회란 점과 대비하면 약 66%가 감소한 역대 최저 수준"이라며 "이는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한 데다 코로나19 상황이 겹치면서 공개활동을 대폭 축소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5월1일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면서 순천 인비료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것은 주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자력갱생에 대한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최근 최대 현안인 코로나19 방역과 물가대책을 수립하고 군기확립을 지시하며 외국 정상들과 내부 구성원에 대한 축전과 감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정상적으로 국정활동을 했다는 근거에 대해 "CNN과 데일리NK 등 다른 출처에서 이상설이 흘러나올 때 이미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한미 당국이 공유한 상태"라며 "이후 지속적으로 동향을 관찰하며 다양한 출처에서 확인됐다. 하지만 정보기관에서 이런 사안을 언급한다는 게 부담스러운 데다 총선기간과 겹쳐 조심스러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수술 여부에는 "전문가들이 말하길, 아무리 가벼운 수술이라도 북한 지도자가 그 정도가 돼 건강관리를 받아야 한다면 4~5주 정도는 안정을 취해야 한다"며 "시술 포함해 수술 받은 것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북한 코로나19 감염자는 없다. 0명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1월 말 국경봉쇄 전 북중 간 인적교류가 활발했다는 점에서 발병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은 확진 진단 장비와 시설 전문 인력 등이 부족한 상황에서 초기부터 국경봉쇄와 해외입국자 격리 등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에서 우한을 봉쇄하기 전날인 1월20일에 입국금지를 시켰을 정도로 강도 높은 방역조치를 취했다"며 "기존 국가비상방역위원회를 비상시설인 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로 확대개편하고 총리인 김재룡이 총괄지휘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국경봉쇄 장기화로 북한 주민들의 생활과 경제활동 전반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조미료와 설탕 등 수입품 가격이 일시 급등하고 달러 당 환율도 상승했다. 장마당 개장률도 감소하는 등 상거래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고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수입 식료품 가격이 일시 급등하면서 물가 불안 심리로 평양주민 생필품 사재기에 나서며 백화점 상점에 인파가 몰리고 줄서기 현상까지 발생했다"며 "북 내각과 보안성을 중심으로 식료품 긴급 수입 및 매점매석을 단속하는 등 다양한 안정화 조치를 취해 불가 급등세가 다소 진정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핵 미사일 시설 동향 관련해서는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도 특이 동향이 없다"며 "함경남도 신포 조선소에서 고래급 잠수함과 수중 사출장비가 지속 식별되고 있으며 지난해 북한이 공개한 신형 잠수함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평양 '신리(Sil-li)'에 탄도미사일 개발 관련 시설이 완공 예정이라는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 발표에 대해서는 "국정원에서 그에 대한 따로 얘기가 없었다. 만약 있었다면 보고했을 텐데 특이 보고 없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GP총격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오늘 특별히 보고는 없었다. 특이하거나 의미있는 답변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5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