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 모친 법정증언

“웅동학원 탓에 집안 망해…속에서 천불 난다”

고가혜(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4:17]

조국 전 장관 모친 법정증언

“웅동학원 탓에 집안 망해…속에서 천불 난다”

고가혜(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4/24 [14:17]

“학교 때문에 부도 났다…신세 망친 둘째 아들 불쌍해서 미칠 지경”
“둘째가 회사 확장하느라 부도…거짓말한 남편 조국에게 혼도 났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2019년 10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법정으로 이동하는 모습.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친인 박모 웅동학원 이사장이 둘째 아들의 재판에 직접 증인으로 섰다.
박 이사장은 법정에서 “학교 때문에 집안이 망했다”며 “둘째가 불쌍해 미칠 지경”이라고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4월2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동생 조모씨 8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조씨 측 변호인과 검찰 양측의 신청으로 박 이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 이사장은 올해 83세로, 지난 2010년부터 웅동학원의 이사장을 맡아왔다.


박 이사장은 “둘째 아들이 남편이 운영하는 회사에 들어간 후 돈 문제로 자주 대립하는 등 부자 간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큰 공사를 수주해오면 대가를 주는 것이 상식인데 아들이라는 이유로 둘째아들에게만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부친 회사였던 고려종합건설은 1995년 웅동학원 산하 웅동중학교 이전 공사를 수주했고, 조 전 장관의 동생 조씨가 대표로 있는 고려시티개발에 하도급을 맡긴 바 있으나 1997년 부도가 났다.


박 이사장은 “남편이 둘째가 회사를 확장하느라 (고려종합건설이) 부도가 났다고 거짓말을 해 (아들인) 조국에게 혼도 한 번 났다”며 “(오히려) 당시 둘째가 수주해온 공사비 대금으로 직원들 인건비도 주는 등 부도처리를 잘해 모범사례로 신문에도 났다”고 주장했다.


박 이사장은 또한 “학교 때문에 집이 이 모양이 됐는데 둘째 탓이라고 하니 내가 천불이 안 나겠냐”며 “아버지(조국 전 장관 부친)가 연대보증을 서는 바람에 30대 초반에 신용불량자가 되는 등 신세를 망친 둘째 아들이 불쌍해 미칠 지경”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이사장은 남편의 뒤를 이어 웅동학원 이사장직을 맡긴 했으나, 법인 운영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하기도 했다.


박 이사장은 “2010년에 이사장이 됐지만 남편이 사망한 2013년까지 남편이 (사실상) 수렴청정을 했다”며 “2013년부터 결재를 직접 하긴 했지만 서류를 읽어보지도 않고 도장만 찍었다”고 증언했다.


또 한국자산공사나 기술보증기금, 또 조씨 전 부인 측이 웅동학원 법인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내용도, 승소 여부도 잘 알지 못했다”며 “행정실장에 무슨 내용이냐 물어보니 몰라도 된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웅동중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도 “2017년 조국이 출제한 시험지를 받아 그대로 학교로 가져갔을 뿐 둘째 아들 등에게 전달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박 이사장이) 조 전 장관에게 보낸 1000만 원이 조씨가 채용비리로 받은 5000만 원 중 일부 아니냐”고 묻자 “조씨가 (채용비리) 브로커 박모씨를 통해 몰래 받은 돈을 내가 받으면 들통이 날 텐데 조씨가 바보냐”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조국 전 장관의 동생 조씨는 집안에서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사무국장을 맡아 허위 소송을 하고 채용 비리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조씨가 지난 2006년 10월 웅동중 관련 공사 계약서와 채권 양도 계약서 등을 만들어 웅동학원을 상대로 허위 소송을 냈다고 의심하고 있다. 당시 웅동학원은 무변론으로 소송에서 패소했고, 조씨는 51억원 상당의 채권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조씨는 지인 박모씨 등을 통해 지난 2016~2017년 웅동학원 사회과 정교사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들로부터 총 1억8000만 원을 받고 필기시험 문제지와 답안지, 수업 실기 문제 등을 빼돌려 알려준 혐의 등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