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뒤늦게 코로나19 대응본부 마련

문 대통령 지시 따라…윤석열 직접 지휘

고가혜(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5:08]

검찰, 뒤늦게 코로나19 대응본부 마련

문 대통령 지시 따라…윤석열 직접 지휘

고가혜(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3/13 [15:08]

‘코로나19 검찰 대응본부’로 격상…본부장은 윤 총장
‘윤석열 직무유기’ 고발 사건 ‘코로나19 수사팀’ 배당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20일 오후 광주고검·광주지검 출입문 쪽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대검찰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필두로 하는 ‘코로나19 검찰 대응본부’를 마련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응을 강화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대검은 앞서 기획조정부장이 팀장을 맡아 운영하던 기존 ‘대검찰청 코로나19 대응TF(태스크포스)’를 ‘코로나19 검찰 대응본부’로 격상한다고 최근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3월3일 국무회의에서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때까지 정부의 모든 조직은 24시간 긴급상황실 체제로 전환하여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3월5일 컨트롤타워를 맡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정부 부처·지자체·관련기관에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를 지시했고, 대검은 문 대통령과 중대본의 지시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코로나19 검찰 대응본부’는 윤 총장이 본부장을 맡고, 대검 차장검사가 총괄조정·통제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그 아래에는 상황대응팀(팀장 기획조정부장)과 수사대응팀(팀장 형사부장). 그리고 행정지원팀(팀장 사무국장)을 따로 설치하는 등 대응체계를 강화했다.


또한 대검은 전국 검찰청의 대응기구를 ‘대응 TF’로, 대응기구의 장은 기관장으로 각각 격상할 것을 지시하고, 상황종료시까지 24시간 비상대응 태세를 유지하도록 했다.


앞서 대검은 2월21일 ‘코로나19 대응 TF’를 가동하고, 전국 18개 지방검찰청에 코로나19 대응팀을 구성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에는 3개 팀이 구성됐다.


한편 한 시민단체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윤 총장을 직무유기로 고발한 사건이 ‘코로나19 수사팀’에 배당돼 주목을 끌고 있다.


3월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가 신천지 강제수사에 나서지 않고 있는 윤 총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최근 형사2부(부장검사 이창수)에 배당했다는 것. 요청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고의적으로 강제수사하지 않았다”며 중앙지검에 윤 총장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현재 중앙지검은 이성윤 지검장을 필두로 ‘코로나19 대응단’을 구성해 대응 중이다. 대검찰청이 3월6일 전국 검찰청의 대응기구를 한 단계 격상시킨 데 따른 조치다.


윤 총장 고발건은 중앙지검의 ‘코로나19 대응 TF’가 대응단으로 격상되기 전, 형사2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사건대응팀에 배당됐다. 형사2부는 식품의료범죄전담부로, 검찰은 코로나19 관련 고발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해왔다.

 

▲ <콘텐츠 출처=질병관리본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