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형 할인점 라면 사재기 현장 카메라 스케치

비상식량 개념의 라면 쟁여놓고 보자는 심리 작용 라면코너 매대 '텅텅'

글·사진/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6:20]

창고형 할인점 라면 사재기 현장 카메라 스케치

비상식량 개념의 라면 쟁여놓고 보자는 심리 작용 라면코너 매대 '텅텅'

글·사진/김수정 기자 | 입력 : 2020/02/26 [16:20]


코로나19 사태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은 말할 것도 없고 수도권의 일부 대형마트에서도 생필품 사재기 조짐이 일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불안감을 느낀 소비자들이 몰리면서 대형마트에서는 즉석밥과 라면 등이 날개 돋친 듯 팔렸다.

 


실제로 2월25일 밤 경기도 하남시에 자리잡은 한 창고형 할인점의 경우 박스째 물건이 쌓여 있던 평소와 달리 라면코너 매대가 텅텅 비어 있다.  

 


라면과 즉석밥은 ‘비상식량’ 개념이어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혹시 모를 품절 사태를 대비해 쟁여놓고 보자는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5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