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전희경 확진자 접촉, 미래통합당 의총 취소

"심재철 원내대표, 코로나19 감염된 건 아냐"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24 [13:29]

심재철·전희경 확진자 접촉, 미래통합당 의총 취소

"심재철 원내대표, 코로나19 감염된 건 아냐"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2/24 [13:29]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감안해 의원총회를 긴급 취소했다. 이날 대정부질문이 예정된 국회 본회의도 잠정 연기됐다.

 

김한표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의원총회 참석차 모인 의원들에게 "오늘 의원총회를 취소하겠다"며 "국회 본회의도 여야간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김 원내수석은 "다시 일정이 잡히는대로 여러분께 말씀드리겠다"며 "지금 원내대표께서 병원으로 가셨으니, 일단 돌아가시는 게 좋겠다"며 의총이 열리기 직전 이같이 공지했다. 

 

김 원내수석은 의총 취소 후 기자들과 만나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금 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 검사받으러 갔다"며 "그래서 선제적 조치로 의총을 취소하고, 여야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의총 참석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대해선 "지금 국회 안전상황실에서 국회 청사에 들어오는 모든 분들에게 이미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안내가 돼있어서 그렇게 따랐다"며 "저희 당 입장에서도 전 의원들에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최고위원회의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진행했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의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해선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며 "확진자 옆에 계셔서 선제적으로 가셔서 선별 검사를 받는 것이다. 전희경 의원도 같이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해 곽상도 의원과 전희경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검진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곽 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했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이틀 후인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당시 하 회장 주변에 앉아있던 심 원내대표와 전 의원 등도 감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심 원내대표와 곽 의원,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 및 예방 차 병원을 찾았다. 해당 의원실의 일부 보좌진들도 병원을 들러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의 일부 의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 가능성이 우려되자, 여야 원내지도부는 정치·외교 분야 대정부 질문이 예정된 이날 오후 본회의를 순연하기로 합의했다. 추후 본회의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임시국회 대정부질문 첫 날인 이날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대응 방안이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었다. <뉴시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첫째주 주간현대 113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