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이낙연 투톱, 민주당 선대위 출범

“나라의 명운 달린 선거” “겸손한 자세로 선거”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6:01]

이해찬+이낙연 투톱, 민주당 선대위 출범

“나라의 명운 달린 선거” “겸손한 자세로 선거”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0/02/21 [16:01]

▲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여당의 선거를 지휘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오던 선거대책위원회를 마침내 띄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월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선거에서 이겨야 문재인 정권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우리가 재집권해 대한민국이 새로운 진로로 나아가는 막중한 사명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한 뒤 “이번만큼 중요하고 소중한 선거라는 느낌은 처음 받는다”며 4·15 총선 승리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이 대표가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공식 임명됐다. 이 대표는 전국 지역선대위와 조직, 선거전략 및 당무행정을 총괄하고, 이 전 총리는 공약 및 미래 비전과 가치를 담은 3개 기획단과 20여 개 위원회를 총괄하게 된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이인영(수도권), 김진표(경기 남부), 정성호(경기 북부), 송영길(인천), 이개호(호남), 박병석(충청), 이광재(강원), 김영춘(부산), 김부겸(대구·경북), 김두관(경남·울산), 강창일(제주) 등 11개 권역별 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최고위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출범식에서 “이번 총선은 촛불혁명으로 이뤄낸 역사의 진보가 제도로 정착되느냐, 과거로 후퇴해 물거품이 되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나라의 명운이 달린 선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히 이번에 처음 도입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 창당으로 우리 당이 비례대표에서 15석 이상 손해를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각 지역에서 그 이상 승리해야 하는 만만치 않은 선거”라고 분석하면서 “만일 국정농단으로 탄핵된 정치세력, 무한정쟁과 상습 보이콧으로 20대 국회를 마비시킨 것도 부족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운운하는 미래통합당이 다수당이 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총선 승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국민과 역사 앞에 훨씬 더 겸손한 자세로 선거에 임하겠다”며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 경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의 지도와 질책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위축이 겹친 시기에 무거운 마음으로 선대위를 가동한다”며 “총선이 이런 중대 과제들을 극복하면서 동시에 미래를 준비하는 선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감염병과 경기 위축에는 여야와 정부가 협력해 대처하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고 믿는다”며 “여야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쟁을 자제하고 이 위기 극복에 협력할 것을 정중히 제안한다. 야당의 협조를 기대하면서 감염병과 경기 위축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날 제가 저의 역할을 다 했던가를 반성하며 말씀드린다. 우리는 분열과 정쟁으로 일그러진 소모의 과거를 딛고 화합과 협력으로 창조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그런 염원으로 ‘대한민국 미래준비 선대위’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름에 걸맞게 저희는 현실을 개선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비전과 정책을 국민 앞에 잇달아 내놓겠다”며 “그런 비전과 정책을 놓고 여야가 선의의 토론을 벌이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희는 싸우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 네거티브 선거를 하지 않겠다. 다만 가짜뉴스와 허위 비방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품격과 신뢰의 정치를 4·15 총선부터 실천하겠다. 그것이 단번에 완성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저희는 지치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첫째주 주간현대 113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