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UAE 방문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21 [15:58]

임종석,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UAE 방문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2/21 [15:58]

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 단장 자격…원전 등 협력방안 논의

 

▲ 임종석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이 2월18~20일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다. 

 

임종석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이 2월18~20일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다.


2월18일 외교부에 따르면 특사단은 아랍에미리트 정부의 고위 지도자들을 만나 수교 40주년을 맞는 올해 한국·아랍에미리트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정치, 외교, 경제 및 국방 등 다방면에 걸친 양국간 실질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는 것.


한국과 아랍에미리트는 지난 2018년 3월 문재인 대통령이 UAE를 공식 방문하며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이후 지난해 2월에는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가 방한해 바라카 원전과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이번 특사단에는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방부, 방위사업청 실무자들이 대거 포함됐다. 특사단은 바라카 원전은 물론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UAE는 지난 2월17일(현지 시각) 한국이 수출한 첫 원자력발전이자 UAE의 유일한 원전인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했다. 바라카 원전사업은 한국형 차세대 원전인 APR1400 4기를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한국전력은 지난 2009년 12월 사업을 수주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올해는 양국 수교 40주년이고, 10월부터 ‘2020 두바이 엑스포’가 UAE에서 열리는 등 가까운 양자 관계 갖고 있다”며 “원전은 UAE와의 협력사항 중 중요한 것의 하나로 이야기를 나눴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월 임명된 임종석 외교특별보좌관은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비롯한 아랍에미리트 고위급 인사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뉴시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첫째주 주간현대 113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