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가 시각장애인에게 책 읽어 드려요~

“아리아~ 행복도서관에서 ‘어린왕자’ 읽어줘”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16:26]

‘누구’가 시각장애인에게 책 읽어 드려요~

“아리아~ 행복도서관에서 ‘어린왕자’ 읽어줘”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12/06 [16:26]

시각장애인 음성도서관에 인공지능 적용…음성으로 도서·신문·생활정보 검색 가능

 

▲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전용 '누구' 전달식에 참석한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오른쪽으로) 우원식 국회의원(노원을), 홍순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장,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 임종혁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각 장애인들이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책을 검색하고 들을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도서관 앱(App)이 운용돼 왔지만, 이제는 ‘터치’ 대신에 ‘음성’으로 조작이 가능해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 제공 서비스인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에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적용 개발을 완료하고,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 ‘누구’ 스피커 1000대를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사업으로 지난 2010년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함께 피처폰·스마트폰용 무료 음성 도서 플랫폼을 개발했으며, 이후 음성도서 녹음 자원봉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누구’ 스피커를 제공할 시각장애인 및 시각장애인 기관을 선정해, 무상으로 임대해주게 된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시각장애인은 댁 내 또는 원하는 장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에게 음성으로 “아리아~ ‘행복도서관 어린 왕자’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또 음성으로 조작할 수 있는 ‘책갈피’ 기능이 있어 “아리아~행복도서관 책갈피 등록해줘”라고 말하면, 책 읽기 중단 지점이 기억된다. 또 중단 지점부터 듣고 싶을 때는 “아리아~행복도서관 어린왕자 책갈피부터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이 밖에도 시각장애인들은 일간지와 주간지·월간지·재활정보독서방·학습지원센터에서 올린 콘텐츠를 음성으로 찾고 이용할 수 있다.

 

▲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관계자가 AI 스피커 ‘누구’ 이용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은 11월 말 기준 9530명의 시각장애인 회원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58만9885건의 도서·신문·시각장애인 정보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이용건수는 1268만9441건에 달하는 국내 최대 시각장애인 모바일 음성 도서관이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홍순봉 회장은 “이번 인공지능 서비스 개시는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 역사에 매우 의미 있는 기록이 될 것”이라며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누구를 통해 시각장애인 분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서비스의 혁신을 통해 장애인의 ICT 격차 해소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둘째주 주간현대 112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