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태 유족, 나경원·김진태 등 고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11/01 [15:18]

김지태 유족, 나경원·김진태 등 고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11/01 [15:18]

부일장학회 설립자인 고(故) 김지태씨의 유족들이 고인을 친일파라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고소했다.


김씨의 유족들은 10월30일 오전 11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곽상도·민경욱 의원 등을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 등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씨 유족의 재산 소송에 참여한 이력을 거론하며 친일파 유족을 변호했다는 의혹을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유족들은 “한국당 의원들은 아무런 근거 없이 고인을 '골수 친일파', '친일 행각을 벌인 자'라고 말해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며 “고인은 국가 기구 및 단체에서 만든 친일파 명단에서 단 한 번도 이름이 거론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유족들은 또 “오히려 고인은 독립운동 단체인 신간회의 간부를 역임했다”면서 “나 원내대표 등은 정치 공세의 목적으로 고인을 친일파라고 해 고인의 명예와 유족의 인격권을 침해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법에도 의원은 다른 사람을 모욕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며 “명예훼손적인 언동까지 면책특권으로 보호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 일가가 소유한 정수장학회의 전신인 부일장학회를 설립한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80년대 김씨 유족의 법인세 소송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