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직원들과 번개 토크

국밥에 소주…소소한 행복 나누며 ‘번개만남’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4:23]

최태원 SK그룹 회장, 직원들과 번개 토크

국밥에 소주…소소한 행복 나누며 ‘번개만남’

송경 기자 | 입력 : 2019/11/01 [14:23]

면바지에 재킷 차림으로 SK 구성원 140명과 인생 얘기
“구성원들과 행복토크 하면서 나 스스로 더 행복해졌다”
‘SK ICT 테크 서밋’ 참석, “협력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0월28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대중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겸한 번개 행복토크를 열고 구성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30 직원들과 소통하는 자리에서 ‘행복’을 전파해 화제를 모았다. 최 회장이 그룹 구성원들과 회사 주변 식당에서 SK와 사회의 행복을 이야기하는 격의 없는 행복토크 자리를 가진 것.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10월28일 SK그룹 사내 게시판을 통해 모집한 그룹 구성원 140여 명과 서울 광화문 일대 한식당 두 곳에서 ‘번개 행복토크’를 연이어 열었다는 것.


최 회장은 올해 SK신년회에서 구성원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새 경영화두로 제시하고 구성원들과 100회에 걸쳐 행복토크를 열겠다고 공언했는데, 이날 번개 저녁모임으로 진행된 행복토크는 각각 89·90번째 자리였다. 이날 만남은 최 회장이 “형식을 파괴해 구성원들과 소박하고도 진솔한 대화 자리를 갖고 싶다”며 직접 제안해 마련됐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10월16~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에서 그룹 관계사별 행복전략 추진 경과를 면밀히 점검한 바 있다.

 

이어 행복추구의 주체인 구성원들의 적극적 동의와 실천을 구하기 위해, 최 회장이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식사자리를 만들어 대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메뉴는 문어숙회, 육전, 보쌈, 순대, 돼지국밥 등이었고, 소주와 맥주, 와인이 곁들여졌다.


이날 오후 5시쯤 첫 번째 행복토크 장소인 을지로의 한 모던 한식주점에 모여 있던 구성원들은 최 회장이 면바지와 재킷 등 캐주얼한 복장으로 들어서자 환호성을 올렸다.


최 회장은 “그동안 관계사별로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했던 행복토크에서 탈피해 오늘은 그룹 전체 구성원들에게 제가 밥을 사면서 행복 스킨십을 강화하는 자리”라며 “우리가 행복을 위해 오늘 무슨 일을 했는지 이야기 해보자”고 운을 뗐다.


먼저 최 회장은 행복퀴즈를 냈고 정답을 맞춘 구성원들에게는 여행상품권과 포상휴가 등이 선물로 주어졌다. “회장님 팔뚝이 굵은 데 관리는 어떻게 하시냐”, “회장님 개인의 행복은 어떤 것이냐”는 식의 질문도 나왔고, 최 회장은 “웨이트도 하고 많이 걷는다”, “테니스 같은 스포츠와 영화, 음악도 삶의 소소한 행복”이라고 답했다.


이어 최 회장은 테이블을 돌기 시작했고, 구성원들은 셀카를 찍고 건배 제의를 했다. 술이 몇 잔 돌자 인생고민을 털어놓기도 했고, 회사의 미래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떠들썩한 소통마당이 됐다. 화두는 SK와 사회의 행복 추구로 이어졌다.


최 회장은 마이크를 잡고 “우리가 행복세상, 행복경영을 선포해도 밤은 찾아오고 비바람도 불어올 것”이라며 “지금 마라톤 출발선에 선 10만여 SK 구성원들이 하나같이 행복에 대한 동의와 믿음, 실천(Commitment)의 과정을 통해 행복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내가 정의하는 행복은 내일이 오늘보다 더 나을 것이라는 믿음인데 여러분은 어떤지 궁금하다”며 “분명한 것은 행복은 우리 스스로가 노력해 지속적으로 쌓아가야 하는 것인데, 구성원 행복추구의 전제조건이 이해관계자의 행복이라는 사실은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건배사로 “회사는 우리다, 우리는 하나다”를 선창했고 구성원들이 잔을 들어 화답했다.


두 번째 행복토크 장소인 광화문 인근의 국밥집으로 자리를 옮긴 최 회장은 “성공한다고 행복한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행복경영 소신을 밝혔다.


최 회장은 “우리의 SKMS(SK 경영관리체계)가 규정하는 것처럼, 행복이 커진다는 믿음이 있으면 몰입을 하게 되고, 그에 따라 성과가 나타나 우리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더불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행복해지면, 곧 수펙스(SUPEX·Super Excellent)한 회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90회째 행복토크를 진행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하면서 저 스스로 더 행복해졌다”며 “그 동안의 행복토크를 통해 구성원 여러분이 행복에 더욱 전념하고 헌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복토크는 참여희망 인원이 넘쳐 두 곳 식당에 스탠딩 자리까지 추가로 마련해 진행됐다. 최 회장은 이날 밤 늦게까지 국밥집에 남아 구성원들과 소주잔을 기울이며 격의 없는 행복 소통을 이어갔다.

 

SK, ICT 역량 총집결


한편 SK그룹 내 관계사가 보유한 ICT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 창출을 도모하고, 이를 협력사·스타트업 등 외부 파트너와 공유하는 장이 마련됐다. SK텔레콤이 SK그룹 관계사들과 함께 10월28~29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연 ‘SK ICT Tech Summit 2019(SK ICT 테크 서밋 2019)’ 행사가 바로 그 자리.


‘SK ICT Tech Summit’은 SK 그룹 내 ICT 기술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대내외 기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시행되어 온 종합 ICT 기술 전시로 올해 4회째를 맞는다.


SK그룹 임직원을 비롯, 협력사·스타트업·대학 관계자를 포함 약 4,000명을 초청해 진행되는 올해 행사는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주)C&C 등이 AI·빅데이터·클라우드·IoT·보안·미디어·산업기술 7개 영역 내 71개 주제를 발표하고 98개 기술 아이템을 전시한다.


이번 행사 개막식에는 최태원 SK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주요 관계사 CEO 들이 대거 참석해 그룹 차원의 높은 관심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최태원 회장은 개회사에서 “New ICT 기술은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환경에서 독자적으로 경쟁력을 갖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SK ICT Tech Summit을 SK와 외부 파트너들이 공유하는 인프라로 만들어 협력과 성장의 기회를 창출하는 생태계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최 회장은 “기술 공유 및 협업이 일상적으로 이뤄질 때 우리의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고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SK 구성원과 고객을 위한 더 큰 행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SK ICT Tech Summit 2019’은 예년 대비 참석 관계사와 외부 공개 범위를 대폭 늘렸다.


그룹 계열사 간 종합적인 ICT 기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SK에너지, SK E&S, SK건설 등이 참여해 각 사 사업에 ICT 기술을 도입한 사례를 발표 및 전시한다.


=관계사 간 협업을 통한 공동 R&D 성과도 다수 소개됐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협업 사례인 ‘5GX 기술 활용 멀티뷰 서비스’ △그룹 ICT 관계사가 보유한 기술 API를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인 ‘SK 오픈API 포털’ 등을 소개하는 공동 R&D 존을 작년 대비 2배 늘리고, 다양한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R&D 지원 사무국도 운영한다.


협력사·스타트업·대학 등 외부 관계자 참여 규모는 작년 1000명에서 올해 1500명으로 증가했다. SK는 내부적으로 보유했던 기술을 공유함으로써 상생 생태계 구축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1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