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5:48]

KEB하나은행『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10/04 [15:48]

KEB하나은행-서울 강동구청-건설근로자공제회 간 업무협약 체결

건설근로자 임금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 기대

 

▲ KEB 하나은행은 4일 오전 서울 강동구청에서 강동구청, 건설근로자공제회와「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이정훈 강동구청장(왼쪽에서 네 번째), 송인회 건설근로자공제회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 및 참석한 관계자들이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서울 강동구청(구청장 이정훈), 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송인회)와「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강동구청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은 전자카드제의 도입으로 건설근로자의 체계적인 인력관리를 통해 건설근로자의 권익보호와 공정한 건설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자카드제는 지난 2015년부터 고용노동부와 건설근로자공제회가 함께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정부의 건설 산업 일자리 개선대책에 따라 국토교통부 소관 발주공사 중 100억 원 이상 사업장에서 운영 중이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협약에 따라 강동구청이 발주하는 공사에 의무적으로 전자카드 및 급여통장을 적용하고 강동구 내 민간 기업이 발주하는 공사에 전자카드 도입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이날 협약식에 참석해 “전자카드·통장 사업은 임금체불 방지 효과로 인해 건설근로자들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앞으로 동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업과 소통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건설근로자공제회와 지난 4년간 건설하나로통장과 카드 발급 확산을 통해 단말기 태그 방식의 출퇴근 및 퇴직금 적립 전산화, 임금체불방지에 협력해 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1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